벤츠 코리아, 신임 사장에 중동 시장 이끈 '토마스 클라인' 선임

    입력 : 2020.09.04 11:06

    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신임 대표이사 사장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이하 벤츠 코리아)가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벤츠 중동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4일, 벤츠 코리아에 따르면 토마스 클라인 벤츠 중동 대표이사 사장이 2021년 1월 1일부로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토마스 클라인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1999년 대학 재학 중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독일 뒤셀도르프의 벤츠 상용차 부문과 인연을 맺었고, 2003년부터는 베를린 소재 독일 영업 조직(MBVD)에서 다임러의 경영 부문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커리어 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2013년까지 독일 마인프랑켄 지역의 승용 부문 영업 및 서비스를 총괄하는 업무를 수행했다.

    이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벤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직영 유통망 승용 부문의 매니징 디렉터를 역임했으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벤츠 독일 본사 해외 지역 총괄 조직에서 지역 내 영업 및 주요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중책을 맡았다. 2019년 7월부터는 벤츠 중동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토마스 클라인 신임 사장은 세일즈와 마케팅을 아우르는 다양한 국제 경험을 토대로 중동 지역에서 벤츠의 판매 및 서비스 성과를 높였다. 또한, 지역 내에 디지털 요소를 대폭 적용한 새로운 형태의 전시장 콘셉트를 선제적으로 도입하며 고객 경험을 강화하는 한편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소개하는 등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토마스 클라인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고객의 신뢰와 사랑 속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벤츠 코리아의 사장으로 부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산업이 큰 격변기를 맞고 있는 이 시기에 벤츠와 함께 하는 새롭고, 놀라운 경험을 통해 한국 고객들의 브랜드 만족도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신임 대표이사 사장의 임기가 시작되기 전인 올해 12월 말까지 벤츠 코리아는 고객서비스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김지섭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을 지속 수행하게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