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3000만원대 '올 뉴 2008 SUV' 전기·디젤 버전 출시

    입력 : 2020.07.28 19:09

    푸조, 올 뉴 푸조 2008 SUV / 한불모터스㈜ 제공

    푸조가 보조금 적용해 30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한 수입 전기 SUV로 국내 시장을 공략한다.

    푸조 공식 수입원 한불모터스㈜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올해 계획한 신차 가운데 가장 핵심 모델인 '올 뉴 2008 SUV'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2008 SUV는 2013년 글로벌 출시 이후 현재까지 12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3008 및 5008 SUV와 함께 푸조를 2018 유럽 SUV 판매 1위 브랜드로 견인한 주역이기도 하다. 2015년 국내 출시 당시에도 일주일 만에 사전 계약 1000대를 돌파, 2015년 수입 콤팩트 SUV 부문 판매 1위, 그리고 현재까지 8094대로 최다 판매를 기록하고 있다.

    6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온 올 뉴 2008 SUV의 가장 큰 변화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추가이며, 더 커진 차체와 3D '아이-콕핏' 인테리어 적용, 자율주행 2단계 수준의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 탑재, 그리고 고급스럽고 스타일리시한 내외부 디자인 등이다.

    푸조, 뉴 e-2008 SUV / 한불모터스㈜ 제공

    올 뉴 2008 SUV는 국내에 처음 푸조의 '파워 오브 초이스' 전략을 반영했다. 단일 모델에 가솔린과 디젤, 전기(EV)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제공, 다양한 고객 주행 특성을 배려하는 전략이다.

    또한, 디젤이나 전기 파워트레인을 옵션처럼 선택할 수 있고 가격 차이도 최소화했다. 디젤 모델 올 뉴 2008 SUV 가격은 알뤼르 3248만원, GT 라인 3545만원이며, 전동화 모델인 뉴 e-2008 SUV는 알뤼르 4590만원, GT 라인 4890만원이다. 뉴 e-2008 SUV 경우 국고 보조금 628만원과 지방자치단체 추가 보조금 지원받아 30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디젤 모델은 직렬 4기통 1.5ℓ BlueHDi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 연비는 17.1km/l(도심: 15.7km/l, 고속: 19.0km/l)이다.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면서 출력을 기존 보다 10마력 상승했고, 연료 효율성은 13% 개선했다.

    전기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힘을 바탕으로 경쾌하고 부드러운 주행 성능을 갖췄다. 노멀, 에코, 스포츠 세 가지 주행 모드와 회생 제동 시스템을 강화하는 제동 모드도 제공한다.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전 충전 시 237km(WLTP 기준 310km) 주행할 수 있다. 100kW 출력 급속 충전기 기준 30분 만에 약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푸조, 올 뉴 푸조 2008 SUV / 한불모터스㈜ 제공

    외관은 푸조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DRL)이 강렬한 인상을 준다. 측면은 삼각형 모양의 캐릭터 라인과 크롬 몰딩 장식이 돋보이며, 휠하우스 주변의 무광 검정 패널은 SUV다운 면모를 더한다. 후면부는 좌우로 길게 뻗은 검은색 유광 패널에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Full LED 3D 리어램프를 적용했다. GT 라인의 경우 루프와 필러, 사이드미러 윗부분을 차체 색상과 다른 검은색으로 투톤 처리해 스포티한 느낌을 연출했다.

    차체 크기는 더욱 커졌다. 전장은 4300mm로 기존 모델에 비해 140mm 길어졌으며, 전폭은 1770mm로 30mm 넓어졌다. 전고는 1550mm로 5mm가 낮아져 더욱 크고 역동적인 차체 실루엣을 완성했다.

    전동화 모델인 뉴 e-2008 SUV’에는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가 가미됐다. 차체와 동일한 색상을 반영한 전기차 전용 전면 그릴과 보는 각도에 따라 초록색과 파란색으로 보이는 전기차 전용 푸조 라이언 엠블럼, 그리고 좌우 펜더와 트렁크에 전기차 전용 'e' 모노그램을 추가했다.

    실내는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최신 아이-콕핏을 적용, 기능적인 진보와 함께 고급스럽고 스타일리시한 매력까지 챙겼다. 특히 뉴 208부터 적용된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는 다양한 주행 정보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운전자는 0.5초 빠르게 차량의 정보를 이해할 수 있다. 푸조 특유의 콤팩트한 사이즈의 더블 플랫 타입 스티어링 휠은 주행의 즐거움을 극대화하며, 전투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센터페시아 토글 스위치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 장치, 애플 카플레이 & 안드로이드 오토 등 풍부한 편의 장비도 전 트림 및 파워트레인에 기본 적용했다.

    GT 라인에는 여덟 가지 색상의 앰비언트 라이트와 터치 감응식 실내 LED 조명, 프레임리스 룸미러, 하프레더 시트를 추가해 한층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도 적용했다. 차선 이탈 시 차량이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차선 이탈을 방지하는 '차선 이탈 방지(LKA) 어시스트',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 및 스스로 제동해 사고를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도로의 속도 표지판을 인식해 계기반에 표시해 주는 '제한 속도 인식 및 권장 속도 표시', 시속 65km 이상의 속도로 2시간 이상 주행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과 함께 휴식을 권장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기능', 후방 카메라와 후방 파킹 센서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GT 라인은 자율 주행 2단계 수준의 주행이 가능하다. 속도와 거리 조절은 물론, 정차와 재출발까지 지원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톱 앤 고, 차선 중앙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차선 중앙 유지(LPA), 전방 차량의 접근 거리 등 주행 환경을 분석해 자동으로 헤드라이트를 조절하는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안전한 차선 변경을 지원하는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 기능이 더해진다.

    한불모터스㈜ 동근태 영영총괄 상무 / 한불모터스㈜ 제공

    한불모터스㈜ 동근태 영영총괄 상무는 "보조금을 적용하면 디젤과 전기 모델 가격 차이는 260만원대에 불과하다"며, "연료비와 유지관리 비용 절감을 고려하면 실제 구매 비용은 거의 동일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그는 "푸조는 앞으로 국내 출시할 모든 모델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추가하며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50%까지 늘리겠다"며, "올 뉴 2008 SUV를 필두로 한 파워 오브 초이스 전략이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