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글로벌 전기 SUV 시장서 'e-트론' 최다 판매… 전년 대비 86.8% 증가

    입력 : 2020.07.21 10:58

    아우디, e-트론 / 아우디 코리아 제공

    아우디가 글로벌 대형 전기 SUV 시장에서 순수 전기차 'e-트론'을 최다 판매했다.

    21일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이 2020년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총 1만7641대 판매되며, 대형 전기 SUV 세그먼트 가운데 최다 판매된 차량으로 등극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86.8% 증가한 수치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달성한 성과라 더욱 의미가 있다.

    특히 e-트론은 글로벌 전기 모빌리티를 선도하고 있는 노르웨이에서 올 상반기 동안 모든 승용차 모델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으로 등극했다. 노르웨이에서 올 상반기 판매된 아우디 차량 중 92%를 차지할 뿐만 아니라 아이슬란드(93%), 스웨덴(12%), 이스라엘(14%)에서도 상당한 판매량을 자랑하며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 SUV로 이름을 올렸다.

    높은 판매량은 일상적인 주행에 기반한 충분한 주행거리, 최대 150kW의 출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급속 충전, 25개국 15만5000여 곳의 공공 충전소에서 사용 가능한 충전 서비스 등이 한몫했다. 또한, 대형 SUV 부문에서 '골든 스티어링 휠'을 수상했으며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평가에서 전기차로는 처음으로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상품성을 입증한 바 있다.

    힐데가르트 보트만 아우디 AG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는 "e-트론은 지속 가능하고 진보적인 프리미엄 모빌리티에 대한 아우디의 비전을 잘 보여준다"며, "디자인, 다이내믹한 핸들링, 높은 인테리어 품질과 첨단 기술이 결합해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주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7월 1일, 'e-트론 55 콰트로'를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또한, 독일 아우디 AG가 2019년 새롭게 발표한 'E-로드맵'에 따라 아우디는 프리미엄 디지털 카 컴퍼니로서 2025년까지 e-트론 스포트백, Q4 스포트백 e-트론, e-트론 GT 등 20종의 순수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