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100% 일본 자본으로 전환"… 정우영 회장 19년 만에 퇴임

    입력 : 2020.06.11 17:25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이사 회장 / 혼다코리아㈜ 제공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 9일부로 19년 만에 퇴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 인해 혼다코리아는 100% 일본 본사 투자법인으로 전환했다.

    혼다코리아는 2001년 대표이사 사장으로 시작한 정 회장 퇴임으로 이지홍 대표이사 사장 단독 체제가 된다.

    정 회장은 혼다코리아 지분 5%를 보유해왔다. 남은 지분은 혼다코리아 일본 본사인 혼다기연공업㈜에 넘겨 본사 100% 투자법인으로 전환했다.

    1976년 기아기연공업㈜에 입사해 자동차와 인연을 맺은 정 회장은 1996년 대림자동차공업㈜ 상무이사로 자리를 옮겨 전무,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2001년부터는 혼다모터사이클코리아㈜(현 혼다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정 회장은 2018년부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12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혼다코리아가 지난해 6월 이지홍 자동차사업부 상무이사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면서 정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한발 물러났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