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쏘카에 전기차 더 뉴 EQC '200대' 공급

    입력 : 2020.06.01 19:42

    벤츠 코리아, 쏘카와 전기차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이하 벤츠 코리아)가 쏘카와 EQ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EQC' 200대를 쏘카 차량 공유 서비스로 제공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벤츠 코리아와 쏘카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차량 공유 서비스 업계 최대 규모의 전기차를 공급하며 친환경차 저변 확대에 앞장선다. 벤츠 코리아는 이달 초 서울과 경기 지역 80대 도입을 시작으로 7월까지 제주 지역을 포함해 총 200대를 쏘카에 순차 공급할 예정이다. 쏘카 고객은 쏘카 앱을 통해 150여개 쏘카존에서 편리하게 더 뉴 EQC를 경험할 수 있다.

    더 뉴 EQC는 지난해 10월 국내에 출시됐다. 차별화된 디자인과 새로운 전기 구동 시스템으로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관한 2020 올해의 차에서 각각 '올해의 그린카'와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 부문 수상 차량으로 선정됐다.

    전기차 특유의 강력한 성능도 갖췄다. 더 뉴 EQC는 두 개의 모터가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kg.m의 성능을 발휘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5.1초 만에 도달한다. 1회 충전 시 309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급속 충전 시 최대 110kW 출력으로 40분 이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벤츠 코리아 이상국 세일즈 부문 총괄 부사장은 "쏘카와 업무 협약이 더 뉴 EQC가 가진 다양한 장점은 물론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함께 경험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차 저변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쏘카 위현종 부사장은 "카셰어링이 대중화되고 이용층도 다양해지는 만큼 고객 수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제조사들과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