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올 뉴 글래디에이터' 슈퍼볼 광고… 누적 조회 '1억회' 돌파

    입력 : 2020.02.12 17:51

    지프, 2020 슈퍼볼에 선보인 '그라운드호그 데이' 광고 / FCA 코리아 제공

    지프가 미국 최대 스포츠 행사 슈퍼볼에 선보인 올 뉴 글래디에이터 광고 '그라운드호그 데이(Groundhog Day)'가 SNS상에서 화제를 모으며 조회수 1억회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지프 공식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채널을 집계해 기록된 해당 광고는 1억회 이상(현지 시간 10일 기준) 조회수를 달성했다.

    배우 빌 머레이가 주연으로 등장하는 올 뉴 글래디에이터 광고는 1993년 미국의 로맨틱코미디 영화 '사랑의 블랙홀'에 기반한 패러디 형식으로 제작됐다. 실제 영화에서는 반복되는 지겨운 일상을 깨달음과 변화를 통해 탈출했다면, 광고에서는 올 뉴 글래디에이터가 탈출의 실마리가 되는 내용을 담아냈다.

    올리버 프랑수아 FCA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는 "몇 년 전 빌 머레이를 처음 만났을 때, 그가 지프처럼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고 특별한 삶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우리는 때마침 그라운드호그 데이가 54년 만에 두 번째로 슈퍼볼 선데이와 겹치는 날임을 깨달았고, 이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연간 USA 투데이 애드 미터에 따르면 그라운드호그 데이 광고는 시청자가 투표할 수 있는 62개의 광고 중에서 1등을 차지했으며, 유튜브 애드블리츠 자동차 부문 광고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피플 매거진 또한 그라운드호그 데이 광고를 '최고의 광고'라고 극찬했다.

    한국인에게는 낯선 '그라운드호그 데이'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2월 2일로 정해진 기념일이다. 그라운드호그라는 동물에 비추어 겨울이 얼마나 남아 있는가를 점치는 날로, 민간 유례에 따르면 그라운드호그가 굴에서 나와 자기 그림자를 보지 못한다면 굴을 떠날 것이고, 겨울이 끝난다는 것을 암시한다. 반대로 그라운드호그가 그림자를 본다면 겨울은 6주 동안 더 지속될 것이라고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