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카누와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공동 개발

    입력 : 2020.02.12 17:25

    카누, 전기차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기아차와 카누가 11일(현지 시각), 미국 LA에 위치한 카누 본사에서 차세대 전기차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력 계약에 따라 카누는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 개발을 위한 기술 지원을 제공한다.

    현대·기아차는 이 플랫폼을 활용해 가격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크기의 승용형 전기차는 물론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카누는 모터, 배터리 등 전기차의 핵심 부품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장착하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 등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플랫폼에 탑재하고, 그 위에 용도에 따라 다양한 모양의 상부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의 크기와 무게, 부품 수를 획기적으로 줄여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비용 절감을 가능하게 하는 전기차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카누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전기차 개발 공정을 단순화하고 표준화하는 등 전기차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된다. 또한, 하나의 플랫폼으로 다양한 차종 제작이 가능해 고객 수요 변화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현대·기아차의 전동화 전략은 한층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파예즈 라만 전무(좌측)와 카누 울리히 크란츠 대표(좌측)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혁신적 전기차 아키텍처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카누는 우리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개척자로 변모하기 위한 완벽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카누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및 대량 양산에 최적화되고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 플랫폼 콘셉트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카누는 2017년 12월 설립 이래 본격적인 연구 시작 19개월 만인 지난해 9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첫 번째 전기차를 공개하고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300명 이상의 기술자들이 카누의 아키텍처 시스템 개념을 구체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2021년 첫 번째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