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수소도시는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

    입력 : 2020.01.17 09:14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 현대차그룹 제공

    수소 분야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수소도시가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에너지, 교통, 냉난방 등 도시의 주요 기능들이 수소 에너지를 통해 이뤄지는 수소도시가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와 함께 지난 3년간의 수소위원회 활동을 높이 평가한 뒤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도를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에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전 세계적 에너지 전환 단계에 있어 수소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출범한 글로벌 CEO 협의체로, 현대차를 비롯해 도요타, BMW, 에어리퀴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현대차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가스 업체인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수소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수소사회 조기 구현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이 추진 중인 수소도시가 미래 수소사회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수소도시는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며, 수소사회의 비전과 이점을 대중에게 보여주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소도시가 에너지 전환 기술에 대한 종합적인 실증을 가능하게 해줄 뿐만 아니라, 미래 수소사회 비전을 보다 직관적으로 보여줘 수소사회 조기 구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취지이다.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수소 생태계 조성을 기반으로 한 수소 시범도시 건립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생산, 유통, 활용이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진정한 무탄소사회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며, "이 같은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또 이어 그는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도를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가 미래 수소사회의 비전과 가치를 보다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는 시각이다. 수소사회가 수소위원회나 개별 국가, 기업 차원의 노력과 협력만으로는 구현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와 함께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의 활동과 관련해 "수소위원회는 설립 이후 꾸준히 산업계, 정부 그리고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수소사회 건설이 머지않은 미래에 구현 가능하다고 앞장서 설득해왔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공동회장으로서 신규 회원사들의 수소위원회 가입을 축하하고, 이달 중ㆍ하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CEO 총회에 맞춰 발표될 예정인 수소위원회 최초 '수소 원가 경쟁력 보고서'에 대해서도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가 수소 산업 가치사슬 전반을 대표하는 진정한 국제 협력기구로 발돋움했음을 자축하고자 한다"며, "수소위원회는 현재 81개 회원사로 구성돼 있으며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40% 이상 늘어난 수치"라고 말했다.

    또 이어 그는 "무엇보다도 수소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30여 개 회원사들의 2만5000여 개에 달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수소위원회 최초의 '수소 원가 경쟁력 보고서'의 발표 및 발간이 기대된다"며, "향후 각 기업 및 정부들이 수소 에너지 분야의 사업성을 예측하고 개발 계획을 수립할 때 이번 분석 결과물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수소사회 조기 구현을 위한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의 선도업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일반 대중에게 합리적인 가격의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공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은 단기 판매 목표에 치중하기 보다 원가 저감, 연료전지시스템 소형화 및 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관련된 장벽을 낮추겠다"고 부연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