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3세대 '신형 S60' 국내 출시… "사전 계약 1717대…올해 1만대 문제없다"

    입력 : 2019.08.27 16:03

    이미지 크게보기
    볼보, 신형 S60 / 성열휘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코리아)가 2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3세대 '신형 S60'을 국내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신형 S60은 플래그십 90클러스터와 동일한 SPA(Scalable Product Architecture) 플랫폼을 기반으로 8년 만에 완전 변경된 중형 프리미엄 세단이다.

    외관은 역동적인 성능을 암시하면서 도로 위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자신감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특히 '토르의 망치'로 대변되는 아이코닉한 패밀리룩과 세로형 그릴 디자인, 듀얼 테일 파이프, 블랙 다이아몬드 컷 휠(18/19인치) 등 새로운 디테일을 통해 역사상 가장 강인한 볼보의 이미지를 강조한다.

    여기에 이전 세대 대비 125mm 늘어난 전장(4760mm)과 50mm 낮아진 전고(1430mm), 15mm 줄어든 전폭(1850mm)으로 설계된 동급 모델 최대의 차체 볼륨과 다이내믹한 스탠스 및 뛰어난 무게 배분을 갖췄다. 또한, 트렁크 상단에 일체형 스포일러를 적용해 스포티한 인상을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안정적인 주행을 지원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볼보, 신형 S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실내는 날렵한 비율에 중점을 둔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과 함께 현대적 감성의 장인정신으로 진화했다. 운전석과 조수석을 가로지르는 대시보드와 인스트루먼트 패널 라인을 슬림한 형태로 설계해 넓은 실내를 강조했다. 여기에 이전 세대 96mm 늘어난 동급 최고 수준의 휠베이스(2872mm)를 통해 앞 좌석 1074mm, 뒷좌석 895mm의 여유로운 레그룸을 제공한다.

    또한, 대시보드 및 도어, 센터콘솔 마감에 리니어 라임 다크 매트 우드(모멘텀) 또는 드리프트 우드(인스크립션 모델) 등 나뭇결이 살아있는 최고급 천연 소재를 사용해 프리미엄 공간의 경험을 극대화했다. 장시간 주행에도 안락함을 제공하는 시트는 컴포트 레더를 기본으로 제공되며, 인스크립션 모델에는 운전석 및 조수석에 마사지, 통풍 기능이 포함된 최고급 나파 레더 시트가 탑재된다. 특히 전 트림에 열선 시트 및 실내 공기청정 시스템(IAQS)이 더해진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와 전동식 파노라마 선루프를 갖췄으며, 인스크립션 모델은 각 좌석마다 최적화된 온도를 설정할 수 있는 4구역 독립 온도 조절 시스템까지 추가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볼보, 신형 S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국내 출시 모델은 역동적인 주행 감각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섀시와 함께 최고출력 254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가 조합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6.5초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240km이다. 복합 연비는 10.8km/ℓ(도심: 9.2km/ℓ, 고속도로: 13.8km/ℓ이다.

    볼보의 최신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을 대표하는 가솔린 엔진으로 가변식 밸브 시스템과 연소제어 시스템, 내부 마찰을 통해 출력 손실을 줄여주는 기술 등 고도화된 엔진 기술도 적용됐다. 특히 S60의 터보차저는 더 많은 공기를 밀어낼 수 있도록 설계돼 더욱 민첩한 반응을 제공한다. 여기에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개인(Individual) 모드 등 4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통해 운전자 성향에 최적화된 주행의 경험을 선사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볼보, 신형 S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첨단 안전 시스템인 '인텔리 세이프'도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제공한다. 특히 볼보의 세계 최초 기술 중 하나인 시티 세이프티는 조향 기능이 추가돼 한 걸음 더 진화했다. 레이더 및 카메라가 도로 위 차량과 사이클리스트, 보행자 및 큰 동물을 식별해 잠재적인 사고 시나리오에서 내부 및 외부의 사람들을 보호하는 기술로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을 통해 충돌을 피하거나 완화할 수 있다. 여기에 '도로 이탈 완화 기능'과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액티브 하이빔 컨트롤' 등 모두 기본 장착됐다.

    신형 S60은 인간 중심의 혁신을 기반으로 민첩하면서 직관적인 조작을 통해 새로운 운전의 즐거움을 제시한다. 이를 위해 도로와 연결된 느낌을 주는 낮은 시트 포지션과 더불어 전 트림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를 기본 탑재했다. 여기에 명확히 표시된 도로에서 앞차와의 간격을 사전에 설정된 일정한 간격으로 유지하며 최대 시속 140km까지 주행이 가능한 첨단 운전자 보조 기술인 '파일럿 어시스트 II'까지 기본으로 갖췄다.

    그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세대에 최적화된 세로형 9인치 터치 스크린을 갖춘 센서스는 차의 주요 기능 및 내비게이션,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음은 물론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 등 최신의 인포테인먼트 어플리케이션까지 지원한다. 인스크립션 모델에는 총 출력 1100와트의 15개 스피커로 구성된 영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360°서라운드 뷰 카메라까지 추가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볼보, 신형 S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신형 S60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모멘텀 4760만원, 인스크립션 5360만원이다. 이는 인스크립션 국내 사양을 기준으로 미국 시장(5만3640 USD)과 약 1000만원 이상 차이가 나는 파격적인 금액이다. 여기에 5년 또는 10만km의 업계 최고 수준의 워런티와 주요 소모품의 무상지원까지 제공한다.

    볼보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신형 S60은 공격적 가격 정책을 바탕으로 전날까지 1717대가 사전 계약되면서 시장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 1만대 판매 달성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코리아는 지난 4년간 경쟁이 치열한 수입차 시장에서 2배 이상 판매를 늘리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2016년 5206대, 2017년 6604대, 지난해에는 8524대를 판매했다. 올해는 전년 보다 17.3% 성장한 1만대 이상이 목표이다. 또한, 올해 1~7월 사상 최대 실적인 6095대(수입차 시장 점유율 4.7%)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5003대) 대비 21.8% 성장했다. 브랜드별 순위도 전년 10위에서 올해 6위까지 뛰어올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