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신개념 스틱형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AI' 출시

    입력 : 2019.08.09 15:48

    이미지 크게보기
    파인디지털, 파인드라이브 AI / 파인디지털 제공

    파인디지털이 스틱 형태의 인공지능 USB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AI'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파인드라이브 AI는 USB 단자에 기기를 꽂기만 하면 차량 디스플레이를 통해 실행된다. 2017년 이후 출시된 현대·기아차 차량 중 미러링크를 지원하는 차량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별도의 매립이나 거치가 필요하지 않아 차량의 순정 기능과 인테리어를 훼손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미러링크 관련 '자동차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ar Connectivity Consortium, CCC)' 국제 인증을 국내 최초로 획득해 안전성을 입증받은 아틀란 오토 맵을 적용했다. CCC 인증은 운전을 방해하지 않는 안전한 기술에만 부여하는 국제 인증으로, 차량에서 사용하기 최적화된 화면과 기능을 제공한다. 파인드라이브 AI 2GB 램 모델의 경우에는 우수한 음성 인식률을 자랑하는 카카오 i 음성 엔진을 탑재해 음성 명령을 통한 목적지 검색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파인디지털의 특허 기술인 Turbo GPS 9.0도 적용, 지하주차장, 터널 안에서도 정확하게 위치를 파악해 가장 최적의 경로로 안내한다. 이외에도 달리는 차 안에서도 스마트폰 연동을 통해 실시간 교통 데이터와 펌웨어 자동 업데이트가 가능해, 제품을 탈착하지 않아도 언제나 최신 교통 데이터를 반영한 빠른 길을 확인할 수 있다.

    파인드라이브 AI의 소비자가는 1G 램(32GB) 23만9000원, 2G 램(32GB) 26만9000원이다.

    파인디지털 관계자는 "파인드라이브 AI는 차량의 순정 인테리어를 유지하면서 최첨단 내비게이션을 사용하고자 하는 운전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내비게이션"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의 사용성을 고려한 새롭고 편리한 제품을 꾸준히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