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7월 총 1만5874대 판매… 내수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

    입력 : 2019.08.01 16:08

    이미지 크게보기
    르노삼성, 더 뉴 QM6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가 지난 7월 내수 8308대, 수출 7566대로 총 1만5874대의 월간 판매 실적을 거두었다고 1일 밝혔다.

    QM6의 7월 판매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50% 늘어난 4262대이다. 지난 6월 출시한 국내 유일 LPG SUV인 더 뉴 QM6 LPe 모델이 2513대 출고되며 QM6의 판매 성장을 견인했다.

    경제성과 도넛탱크 기술로 LPG 일반 판매 개시 이후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는 LPG 모델은 더 뉴 QM6 LPe를 포함해 7월 한 달간 총 3471대 판매돼 전체 판매의 41.8%를 차지했다. 세단 모델인 SM6 LPe와 SM7 LPe는 각각 747대, 211대 판매됐다.

    가솔린 모델인 GDe의 판매 대수는 총 1359대(더 뉴 QM6 1105대 / QM6 19MY 254대)였다. 특히 지난 6월 출시한 더 뉴 QM6 GDe의 판매 대수 중에서는 최상위 플래그십 브랜드 프리미어가 389대(35.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정숙성과 효율성 및 부드러운 주행 감각 등 GDe 고유의 장점을 선호하는 동시에, 고급성을 원했던 고객층을 만족시킨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SM6는 지난달 1529대가 판매돼 QM6에 이어 전체 판매의 18.4%를 차지했다. 또한, 최근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서 디자인, 연비, 공간성, 가격 경쟁력을 전면에 내세운 QM3는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선보인 특별 프로모션에 힘입어 지난해 이후 최다 월간 판매 실적인 900대를 기록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 중 마스터는 지난달 233대가 출고됐으며, 이 중 버스 판매는 100대였다. 13인승이 60대, 15인승이 40대로, 특히 13인승의 경우 경쟁사 대비 가성비가 뛰어나 고객들의 환영을 받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수출은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5179대, QM6(콜레오스) 2387대 등 총 7566대가 지난달 해외 판매됐다.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닛산 로그는 42.2% 감소, QM6는 19.6%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31% 감소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