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오로라' 전략 투자…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선점 '가속 페달'

    입력 : 2019.06.13 10:59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 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Aurora Innovation)'에 전략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무결점의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출시,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의 판도를 선도하는 '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한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전략이다.

    2017년 미국에서 설립한 오로라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에 있어서 월등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그리고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전 세계 자율주행 기술의 선구자들이 모여 창립, 초창기부터 업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아 왔다.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그리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와 오로라가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 관계를 맺은 건 지난 2018년 1월이다.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 협력 계획을 함께 발표했다.

    이후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전지 탑재를 통한 안정적인 전력 공급 및 장거리 주행 등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 차량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것이 3사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향후 넥쏘 이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오로라의 독보적 자율주행 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기술과 인지 및 판단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LiDAR)·레이더·카메라와, 최적의 안전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이 탑재된 자율주행 시스템이다.

    현대·기아차는 오로라를 비롯 글로벌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다양한 업체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한층 강화해 글로벌 자율주행 부문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확장한다. 이는 현대·기아차가 추구하는 '이동의 자유'를 더욱 가속화하고, 고객에게 풍요로운 삶을 제공하는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 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 수준의 기술력 확보에 전념을 다 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에 협업을 펼치고 있는 기업들 외에도 다양한 협력 파트너들을 추가로 모색해 글로벌 기술 변화에 공격적으로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 기반 통합 제어기 개발을 위해 미국 인텔(Intel) 및 엔비디아(Nvidia)와 협력하는 한편, 중국의 바이두(Baidu)가 주도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고성능 레이더 전문 개발 미국 스타트업 '메타웨이브', 이스라엘의 라이다 전문 개발 스타트업 '옵시스', 미국의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 등에 전략 투자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오로라사의 스털링 앤더슨 공동설립자 겸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자율주행 사업 파트너인 현대·기아차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 보급에 따른 혜택을 대중에 전파할 수 있는 강력한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