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세차장 이용객 65%, 외장 관리 용품 3개 이상 사용… '올인원 필요해'

    입력 : 2019.06.11 17:01

    이미지 크게보기
    올인원 용품을 사용해 차량 도장면을 관리하는 모습 / ㈜불스원 제공

    셀프 세차장 이용객의 대다수가 쉽고 간편한 올인원 차량 외장 관리 용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스원이 5월 31일부터 6월 3일까지 프리미엄 셀프 세차장 '불스원 프라자' 이용객 200명을 대상으로 "차량 외장 관리 경험"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약 65%가 셀프 세차 시 3개 이상의 차량 외장 관리 용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꼼꼼하게 깨끗이 세차할 수 있다(36%)', '차량 손상을 줄일 수 있다(32%)' 등의 이유로 셀프 세차를 선호하는 반면, '힘들다(39%)', '시간이 오래 걸린다(28%)', '필요한 용품이 많다(26%)' 등을 셀프 세차의 단점으로 꼽았다. 실제, 응답자의 31%가 셀프 세차 시 3개의 차량 외장 관리 용품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4개 16.9%, 5개 이상 16.9% 등, 전체 응답자의 약 65%가 1회 세차 시 다수의 용품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응답자들은 셀프 세차 시 '기본적인 오염 세정(56%)' 외에도 '도장면 보호(18%)', '도장면 광택 및 색상 복원(17%)', '미세흠집 제거(9%)'의 순으로 차량 외장 관리에 힘쓰고 있었으며, 용품의 사용 경험은 '왁스(광택제)'가 8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 샴푸(75%)', '컴파운드(68%)', '벌레&타르 제거제(65%)', '셀프 유리막 코팅제(60%)' 등의 순으로 사용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무려 83%의 응답자가 도장면 광택 및 보호를 동시에 구현하는 올인원 관리 용품의 구매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편리함'과 '시간 절약'이 대다수를 차지하며, 보다 간편하고 빠른 셀프 세차를 돕는 용품에 대한 수요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불스원 서피스케어 CM 전선표 부장은 "차량 손상 최소화를 위한 도장면 관리는 필수이지만,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번거롭다는 인식이 강해 관리를 소홀히 하는 운전자들이 많다"며,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 올인원 용품을 통해 세차의 재미와 내 차를 관리하는 기쁨을 함께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