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첫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SF90 스트라달레' 공개

    입력 : 2019.05.30 16:52

    이미지 크게보기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 ㈜FMK 제공

    페라리가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SF90 스트라달레'를 공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SF90 스트라달레는 일반 양산형 모델로서는 전례 없는 놀라운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최고출력 1000마력, 출력 대 중량비 마력당 1.57kg,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의 경이적인 퍼포먼스가 대변하듯 세그먼트 최강의 성능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페라리 역사상 최초로 8기통 모델이 가장 강력한 최상위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깊다.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모델명은 페라리의 트랙 전용 차량과 일반도로용 차량 사이에 항상 존재해왔던 강한 연결성을 나타낸다. 마라넬로의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SF90 스트라달레는 F1 레이스 경험을 통해 얻은 지식과 기술을 양산차에 즉각 적용하는 페라리의 독보적인 능력을 입증해냈다.

    이미지 크게보기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 ㈜FMK 제공

    파워트레인은 페라리 8기통 모델 역사상 가장 강력한 최고출력 780마력의 90° V8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됐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첫 번째 전기모터는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운전자가 4개의 파워 유닛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하기만 하면 제어 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SF90 스트라달레가 가진 또 하나의 의미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이다. 사륜구동 시스템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강력한 동력을 극대화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단 2.5초, 정지 상태에서 시속 200km까지는 단 6.7초면 도달하는 뛰어난 성능을 기록했다.

    페라리 엔지니어들은 RAC-e(전자식 코너링 제어 장치)로도 불리는 완전 전자식 프론트 액슬을 도입해 동적 제어의 스펙트럼을 더욱 확대했다. 두 개의 전기모터는 추진력 제공에서 뿐만 아니라 두 휠에 전달되는 토크 또한 각각 독립적으로 제어함으로써 토크 벡터링의 컨셉을 더욱 확장했다. 차량의 동적 제어 시스템과 완벽하게 통합된 RAC-e의 토크 분배를 통해, 초고속 주행에서도 더욱 쉽고 안전한 주행이 이루어진다.

    이 하이브리드 아키텍처의 도입에 있어 추가 중량에 관한 문제는 차량의 디테일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와 전반적인 차량의 최적화를 통해 해결됐다. 페라리는 전체적인 중량, 강성 및 무게 중심 측면에서 최고의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섀시와 차체를 모두 카본파이버 등의 다중 소재 기술을 사용해 새로 제작했다.

    이러한 하이브리드 자동차 개발은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솔루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전력 장치의 성능이 크게 향상됨에 따라 동시에 주행 시 발생하는 열에너지가 증가했고, 개발팀은 방출되는 에너지에 대한 공기역학적 흐름을 심층적으로 연구했다. 모든 속력 및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키고 최대한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새로운 솔루션도 개발됐다.

    특히 주목할만한 것은 차량 후방에 적용된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라는 혁신적인 특허 기술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차체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측면 역학 하중을 낮춰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 ㈜FMK 제공

    SF90 스트라달레는 360 모데나(1999)에 장착된 미드 리어 베를리네타의 비율을 새롭게 구성하고, 최근의 페라리 슈퍼카 모델로부터 영감을 받아 적용된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트랙에서부터 탄생한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eyes on the road, hands on the wheel)"라는 철학은 인테리어 측면에서 인체 공학 및 스타일링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 결과, 이전과는 완벽하게 다른 HMI(Human Machine Interface) 및 인테리어 레이아웃 컨셉이 적용됐다.

    또 다른 혁신적인 변화로는 운전자가 엄지손가락만으로 차량의 모든 장치를 제어할 수 있는 터치패드와 햅틱 버튼들이 장착된 스티어링 휠의 적용이다. 중앙 계기판의 완전한 디지털화와 더불어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컨트롤을 사용, 구성 및 완벽한 제어가 가능한 16인치 커브 HD 스크린이 최초로 탑재돼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이미지 크게보기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 ㈜FMK 제공

    중앙 터널은 인체공학 기능을 개선하면서도 과거 페라리의 다양한 형태를 담아냈다. 자동 기어박스 제어 장치는 페라리의 전설적인 수동 기어 쉬프트 게이트를 참고한 그릴 스타일을 적용한 것과 같이, 과거와 현재를 조화롭게 아우르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새로운 페라리를 탄생시켰다.

    키리스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스마트키도 도입됐다. 이 스마트키는 앞으로 제작될 신차 라인업에도 도입될 예정이며, 모델명에 맞게 각각 이름이 붙여질 예정이다. 또한, 직사각 형태의 기존 '도약하는 말(Prancing Horse)' 배지 외에 우아한 메탈 버전의 스쿠데리아 페라리 로고도 선택 가능하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최초로 스탠다드 모델과 업그레이드된 스포츠 모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아세토 피오라노로 명명된 스포츠 모델은 멀티매틱 쇽 옵져버와 카본 파이버(도어 패널, 하부차체), 티타늄(스프링 및 전체 배기 라인)과 같은 고성능 재료를 적용해 무게를 30kg 가량 줄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