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창안차, 세계 최대 자율주행 시연..기네스 신기록 수립

    입력 : 2019.02.13 16:48 | 수정 : 2019.02.13 16:48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중국에서 자율주행에 대한 기네스 기록이 나왔다.

    13일 세계 기네스협회에 따르면, 중국 창안자동차는 지난 달 중국 충칭에 위치한 주행시험장에서 55대의 자동차를 동원한 동시 자율주행을 성공시켰다.

    창안차는 SUV 모델 ‘CS55를 동원, 총 연장 3.2km의 테스트트랙을 9분 7초간 주행시켰다. 이를 통해 수립된 기록명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율주행차 퍼레이드(Largest parade of autonomous cars’.

    차량 운전석에는 각각 1명씩의 승객이 탑승했지만, 이는 안전을 위한 목적이었을 뿐, 탑승객이 차량을 직접 제어하지는 않았다는 게 창안차 측의 설명이다.

    본래 기록 도전에 나선 차량은 56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1대의 차량은 시험로 진입 과정 중 탑승객의 차량 조작으로 인해 실격, 55대의 차량이 기록 수립에 도전했다.

    모든 차량의 차간거리는 차량 두 대 수준으로 유지됐으며, 차선의 폭 또한 중국 도로의 평균치 대비 12% 좁았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창안차 측의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과 차간거리 제어 센서의 능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창안차는 지난 2016년 중국과 미국에서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 허가를 취득,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지난 달 중국 화웨이와의 협력을 통한 합작 기술 센터를 출범시켰다는 점도 주목된다.

    창안차 측은 “우리의 이번 기록 수립은 모든 중국 자동차 브랜드들에게 의미있는 일”이라며 “기술 역량은 중국의 자동차 산업 발전을 지속적으로 촉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부여 백마강서 수륙양용 시티투어버스 운행 계획..관광 콘텐츠 연계
    “6만달러 넘는 고급차 전면 번호판 면제”..美서 법안 놓고 ‘논란’
    더벤처스, 베트남 IT 시장·스타트업 성공 노하우 공개..네트워크 구축
    英 개트윅 공항의 이색 실험..발렛 주차도 로봇이 하는 시대(?)
    中 아이웨이즈, 전기 SUV・전기 스포츠카 공개..유럽시장에 ‘도전장’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