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작년 24만대 수출..국내 완성차 수출 1위 기록

    입력 : 2019.02.13 16:49 | 수정 : 2019.02.13 16:49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가 작년 국내 완성차 중 수출 1위를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경기도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과 영업 및 서비스 부문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부사장,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쉐보레 트랙스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SUV의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쉐보레 트랙스는 지난해 23만9800대가 수출돼 국내 완성차 수출 모델 가운데 1위 자리에 올랐으며, 2012년 수출이 시작된 이래로 글로벌 시장에서 140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해외시장에서의 꾸준한 고객 반응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 2013년 국내 소형 SUV 시장을 개척한 바 있는 쉐보레 트랙스는 뛰어난 디자인과 성능 및 안전성을 갖춰 진정한 소형 SUV를 찾는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호주 공장 닫은 GM, 홀덴 판매망도 외주화 검토..철수 수순 밟나
    경상용차 다마스ㆍ라보, 36개월 무이자 할부..단 1만원 구매 ‘파격’
    한국지엠, 1월 내수 5053대 기록..트랙스는 수출 ‘순항중’
    쉐보레, 카마로 ZL1 1LE 업그레이드 발표..10단 변속기 탑재
    쉐보레, 콜벳 드라이버 시리즈 에디션 공개..‘주목’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