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존 엘리엇과 협업한 UX 공개.. ‘나이키를 신은 자동차’

    입력 : 2019.02.12 13:43 | 수정 : 2019.02.12 13:43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나이키’를 신은 렉서스가 공개됐다.

    12일 렉서스는 디자이너 존 엘리엇과 협업해 제작한 UX를 선보였다. 엘리엇은 나이키 에어포스 운동화를 디자인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UX에 장착된 타이어는 순백색의 나이키 운동화를 연상시키는 패턴이 적용된 모습으로, 이는 고전적인 타이어의 형태에서 벗어나 깨끗하고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을 부여한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는 단순한 콘셉트의 형태로 비춰질 수 있지만, UX에 적용된 타이어는 ‘기능’을 고려한 디자인도 돋보인다. 계단식으로 만들어진 공기 주입 밸브와 흰색으로 만들어진 휠 체결용 볼트는 타이어 디자인과의 일체감을 고려했다는 평가다.

    이 밖에도 나이키 에어포스에서 찾아볼 수 있는 더블 스티치 방식의 가죽 처리 패턴, 나이키 엠블럼, 특유의 통풍구 디자인 등 나이키 운동화에서 볼 수 있는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도 그대로 적용됐다.

    엘리엇은 “패션 브랜드 외의 타 브랜드와 진행하는 파트너십은 늘 흥미로운 일”이라며 “이번 협업은 패션 브랜드 고유의 경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뜻깊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렉서스 UX는 기존의 CT를 대체하는 소형 크로스오버 모델로, 북미 시장에서는 2.0리터 4기통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판매 중에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렉서스, 블랙 라인 ‘NX F-Sport’ 공개..가격은 5406만~5562만원
    렉서스, LC500 인스피레이션 시리즈 공개..가격은 1억1879만원
    애플, ‘프로젝트 타이탄’ 인력 감원..“자율주행 연구 폐기 아냐”
    렉서스, ‘LC 컨버터블 콘셉트’ 공개..과연 양산 일정은?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