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대형 트럭·버스용 신제품 '미쉐린 엑스 라인 에너지 에프' 국내 출시… 연료 절감 및 주행 안정성 향상

    입력 : 2019.02.12 09:57

    이미지 크게보기
    미쉐린 엑스 라인 에너지 에프 / 미쉐린코리아 제공

    미쉐린코리아가 대형 트럭·버스용 타이어 신제품 '미쉐린 엑스 라인 에너지 에프(MICHELIN X LINE ENERGY F)'를 국내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미쉐린 엑스 라인 에너지 에프는 장거리 운행과 고속도로용으로 최적화된 제품으로, 주행 안정성과 수명, 연비가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 1개 사이즈에서(385/55R 22.5) 1개 품목을(385/65R 22.5) 추가해 판매된다.

    미쉐린의 에너지 플렉스 케이싱 기술도 적용했다. 이 기술은 향상된 내구성과 함께 회전 저항을 낮춰 연료 절감이 가능하도록 하며, 장거리 주행에 최적화된 5개의 리브와 넓은 숄더 디자인으로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특히 타이어 옆면 내부에 유연성이 뛰어난 케이블과 얇은 고무 화합물을 사용해 굴신 운동(굽히고 펴는 운동) 시 타이어 옆면에 발생되는 스트레스와 열 축적을 줄여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직전 모델인 '미쉐린 엑스 에프 에이 투 에너지(MICHELIN XFA2 ENERGY)' 보다 향상된 연비(3%)와 함께 젖은 노면 접지력(5%)과 수명(15%)을 제공했음은 물론 빗물 튐 방지 날개를 적용해 빗길 주행 시 차량 오염 및 다른 차량 운전자의 시야 방해를 최소화했다.

    미쉐린코리아 트럭·버스 타이어 김홍철 영업 이사는 "이번 신제품은 주행 안정성과 연비, 제품의 수명을 향상시켜 장거리 운행으로 안전과 경제성에 민감한 대형 트럭·버스 운전자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