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볼수록 놀라운 차”..해외서 잇따른 호평

    입력 : 2019.02.11 15:25 | 수정 : 2019.02.11 15:25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제네시스 G70가 해외 시장에서 잇따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11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 시각) ‘2019 시카고모터쇼’에서 진행된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 (MotorWeek Driver’s Choice - Best Luxury Car Award)에서는 제네시스 G70가 베스트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존 데이비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는 “G70는 보면 볼수록 놀라운 차”라며 “균형이 잘 잡힌 섀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 모터위크는 지난 1980년 이후 40년 가까이 구매자들의 가이드 역할을 해주는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를 진행해오고 있다.

    제네시스는 같은 날 진행된 두 개의 시상식에서도 상패를 추가적으로 거머쥐었다.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 ‘카즈 닷컴’은 가장 높은 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을, 캐나다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는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부문에 G70를 선정했다.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는 비타협적인 보도를 약속한 캐나다 주요 언론사의 저명한 자동차 기자 10명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로, 이 단체는 “G70가 독일차에서 느낄 수 있었던 핸들링과 응답성을 보여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G70는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10개 차종에 이름을 올리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올해의 차는 오는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최종 후보를 발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 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제네시스, 2021년 까지 SUV 3종 출시 계획..‘GV90’ 현실화 되나
    제네시스, 美서 독립 딜러망 구축 가속화..“실적 반등 기대”
    스포츠세단 제네시스 G70..‘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이유는?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