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의 상징 품은 파베르제의 달걀..크리스마스 맞춰 공개 계획

    입력 : 2018.11.02 15:23 | 수정 : 2018.11.02 15:23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50개가 만들어져 단 43개만이 남아있는 ‘파베르제의 달걀’에 롤스로이스 환희의 여신상이 담겼다.

    롤스로이스는 2일 파베르제(Fabergé)와 협력해 만들어진 ‘환희의 여신, 파베르제의 달걀(The Spirit of Ecstasy, Fabergé Egg)’을 공개했다.

    19세기 러시아 황제에 의해 만들어진 파베르제의 달걀은 지난 1917년 이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높은 희소성으로 전 세계 왕실과 기업가, 수집가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희귀품에 속한다.

    ‘환희의 여신, 파베르제의 달걀’은 파베르제 사상 1917년 이후 제작된 두 번째 작품으로, 한 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가장 존경받아온 두 브랜드의 역사와 유산, 그리고 전설을 기리기 위해 제작됐다. 이를 위해 스테판 먼로(Stefan Monro)와 알렉스 이네스(Alex Innes) 롤스로이스 디자이너, 리사 탈그렌(Liisa Tallgren) 파베르제 수석 디자이너가 협업에 참여했다.

    파베르제 공예팀의 기술력으로 세공된 달걀은 높이 160mm, 무게 400g을 지니며, 에나멜 기법으로 제작된 나선형의 스탠드는 18캐럿 화이트 골드 소재로 제작됐다. 환희의 여신상을 감싸고 있는 개폐형 가지는 로즈 골드로 만들어졌다. 로즈골드 가지의 안쪽은 10캐럿의 둥근 다이아몬드와 390캐럿 이상의 천연 자수정으로 장식했다.

    애나멜 기법과 자수정에 사용된 퍼플 컬러는 파베르제의 유산과도 같은 색감이다. 스탠드 아래 레버 버튼을 누르면 가지가 꽃잎처럼 열리며 수공예로 완성된 반투명 크리스탈 소재의 환희의 여신상이 우아한 자태를 드러낸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는 “이번 환희의 여신 파베르제의 달걀은 비스포크의 영역을 확장하고자 하는 욕망에서 비롯됐다”며 “독특하고 진귀한 수집품을 찾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한 이번 작품은 가장 매력적인 소장품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환희의 여신, 파베르제의 달걀’은 롤스로이스 본사인 영국 굿우드에 전시됐으며, 이후 크리스마스를 맞아 파베르제 런던 매장에 전시해 일반 대중에게도 공개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