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118d, 화재 가능성으로 추가 리콜..“대상 차종 확대도 검토”

    입력 : 2018.10.12 12:05 | 수정 : 2018.10.12 12:05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정부가 BMW 차량의 화재 가능성을 이유로 추가 리콜을 추진한다. BMW는 주요 차종들에 대한 리콜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는 BMW 118d 차량에서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EGR 쿨러 내 침전물과 흡기다기관 천공현상을 발견, 이에 대한 추가 리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에 대한 시정 계획서가 접수되는 대로 리콜을 시작한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리콜이 실시된다고 해서 화재 조사가 완전히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EGR 결함 이외에도 소프트웨어 등 다른 원인 등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MW코리아는 지난 8일 국토부 측에 추가 리콜 계획을 전달하고 원인 파악에 나섰다. 리콜은 국토부에 제출할 시정 계획서가 제출되는 대로 진행될 예정이며, 국토부가 지적한 118d는 물론, 전 차종에 대한 개별화재 사건들을 파악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BMW 관계자는 “독일 본사측과의 공조를 통해 개별 화재 사례들을 파악중인 상황”이라며 “위험도가 낮은 차량들에 대해서도 예방적 차원의 추가 리콜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문제가 된 연식의 차량들은 물론, 화재가 발생한 다른 종류의 엔진이 장착된 차량들에 대해서도 리콜 범위가 확대될 전망이다. 현재 118d를 제외한 리콜 차종과 규모에 대해선 결정된 바가 없지만, BMW 측은 필요에 따라 리콜 차종과 규모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소비자 안전과 고객 신뢰 회복이라는 대원칙 하에 추가 리콜 절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정부 측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한편 선제적 조치를 통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관합동조사단은 BMW측 제출자료를 분석하고, 엔진 및 실차시험, 현장조사 등을 통해 EGR 결함 외 추가적인 화재 원인 규명을 진행 중에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BMW, “E46 3시리즈..더 이상 비교 말아달라”..왜?
    법원, BMW코리아 본사·드라이빙센터 보증금 등 40억 가압류
    BMW, 출시 임박한 신형 3 시리즈..과연 달라진 점은?
    마그나,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포뮬러 E 팀에 참여..협업 내용은?
    BMW, 비전 i넥스트 콘셉트 공개..자율주행과 여유로운 실내공간 ‘주목’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