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9·스팅어 ‘프리미엄 플랜’ 시행..구매 혜택 강화

    입력 : 2018.10.10 21:04 | 수정 : 2018.10.10 21:04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기아차가 K9과 스팅어의 구매 부담을 낮춘 구매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기아자동차는 이달 K9과 스팅어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저금리 및 유예 할부 프로그램, 재구매 및 수입차 보유 고객 로열티 제공을 포함한 ‘프리미엄 플랜’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K9의 연 1만대 판매 달성을 눈 앞에 두고 마련된 구매 프로그램으로, 기아차는 이를 통해 1.5%대의 저금리 할부, 2.5%대의 자유형 할부, 200만원의 구매 혜택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1.5%의 저금리 할부 이용이 가능한 ‘더블 베네핏 할부 프로그램’은 선수율 50% 이상의 금액을 기아레드멤버스 전용카드로 결제한 고객에게 제공된다.

    할부 기간은 12개월, 24개월, 36개월 중 선택이 가능하며, K9 구매자에겐 100만원, 스팅어 구매자에겐 50만원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스팅어 3.3 GT를 36개월 할부로 출고할 경우, 4.5% 할부 금리 대비 167만원 가량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할부 유형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2.5%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은 선수금 10% 이상을 납부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자유형 저금리 할부, 유예형 할부 등 두 종류가 제공된다.

    자유형 저금리 할무는 할부 시작 12개월간은 이자만을 납부하고, 나머지 기간 동안은 원리금을 균등 상환하는 형태이며, 유예형 할부는 최대 차량가의 55%까지의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하고 유예금을 제외한 원리금 균등 상환 후 만기 시 잔금을 일시 상환한다.

    K9 3.8 플래티넘Ⅱ 모델을 선수금 10% 납부 후 자유형 2.5% 저금리 할부 구매 시, 최초 1년 간은 선수금을 제외한 할부원금의 이자 약 11만원을 납부하고, 남은 36개월 동안에는 원리금(월 약 152만원)을 균등 상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동일 차종 기준, 유예형 저금리 할부 구매 고객은 선수금과 유예금을 제외한 할부원금을 36개월간 균등 상환(월 약 66만원) 후, 거래 만기 시 유예금을 납부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정상 할부 대비 월 납입금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은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로열티 프로그램은 기존의 K9 및 오피러스 구입 이력 고객 또는 수입차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해당 고객이 신형 K9 혹은 스팅어를 출고할 시 100만원의 차량 할인 혜택과 100만원 캐시백이 제공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프리미엄 플랜은 기아차 프리미엄 세단 오너를 꿈꿔왔던 고객들의 구입 부담을 줄이고 획기적인 구매 혜택을 제공해드리고자 마련하게 됐다”며,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다양한 구매 상품을 마련해 더 많은 고객 분들께 사랑 받는 기아자동차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기아차, 2019년형 모하비 출시..가격은 4138만~4805만원
    기아차, K3 GT 출시..가격은 1993만~2464만원
    기아차 K3 GT, 아반떼 스포츠에 없는 것도 ‘기본’..출시 임박
    기아차, 파리모터쇼서 ‘신형 프로씨드’ 공개..내년 유럽서 판매
    기아차, 고급차 K9 안착..K시리즈 판매 상승에 ‘함박웃음’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