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BMW코리아 본사·드라이빙센터 보증금 등 40억 가압류

    입력 : 2018.10.05 17:00 | 수정 : 2018.10.05 17:00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BMW 리콜 차량 집단소송 참여자들이 신청한 BMW 재산 가압류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5일 한국소비자협회(사무총장 신현두)의 BMW 집단 소송 법률지원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대표변호사 구본승)은 “서울중앙지법이 지난 4일 BMW 재산 채권가압류 신청을 받아들이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가압류된 BMW 재산은 BMW코리아 본사가 입주해 있는 서울 중구 퇴계로 스테이트타워의 임차보증금 10억원과 BMW 드라이빙센터가 운영 중인 인천시 중구 운서동 부지 임차보증금 30억원 등 총 40억원이다.

    법원은 이번 가압류 결정은 채권자(BMW차량 집단소송 참여자)가 제출한 소명자료를 기초로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법인 해온은 지난 8월31일 집단소송 참여자 1천228명을 원고로 한 집단소송 소장을 접수하면서 BMW 재산에 대한 가압류 신청도 함께 제출했다. 1차 소송참여자의 손해배상 총 금액은 183억 원을 넘는다.

    해온 측은 2차소송 참여자 848명에 대한 소장도 이달초 접수함에 따라 소송 참여자는 2천74명, 소송금액은 310억 원을 넘어섰다.

    해온 측은 이번 채권가압류 금액이 손해배상금의 일부에 해당하는 만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BMW 부품물류센터, 송도 BMW 콤플렉스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가압류 절차를 진행을 검토하고있다.

    한국소비자협회는 30여명의 자동차 관련 교수, 명장, 기술사, 기능장, 정비사로 구성된 기술지원단과 보험사 구상권 청구 소송 전문변호사로 소송 지원단을 구성했다. 소송참여 비용은 10만원으로 책정했으며, 리콜대상 차량은 BMW 520d 등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달한다.

    한국소비자협회는 집단소송 참여자들의 문의가 줄을 잇고 있어 지난 10월 1일부터 3차 참여자 모집을 진행한다.

    한편, 구본승 법무법인 해온 대표변호사는 “BMW 코리아 측이 언론에 국내에 투자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일부 재산을 확인해 본 결과 BMW 소유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는 등 BMW재산을 찾아내는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액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가압류할 수 있는 BMW재산을 끝까지 추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BMW, 출시 임박한 신형 3 시리즈..과연 달라진 점은?
    마그나,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포뮬러 E 팀에 참여..협업 내용은?
    BMW, 비전 i넥스트 콘셉트 공개..자율주행과 여유로운 실내공간 ‘주목’
    BMW, X3·X4 M 공개 계획..AMG GLC 63과 경쟁 전망
    신형 BMW Z4, 수도권 외곽서 포착..내년 중 출시 전망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