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만든 군용차량..기갑수색 소형전술차 해외서도 통할까?

    입력 : 2018.09.13 15:47 | 수정 : 2018.09.13 15:47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군용차량인 소형전술차를 해외 수출 전략 차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기아자동차는 오는 16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DX KOREA 2018(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참가한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킬 ▲우리나라 최초의 한국형 전술차량인 소형전술차량(기갑수색차) ▲현용 군 표준차량을 개량한 1¼톤 카고 상품성 개선차량 컨셉카 ▲중형급 대체차량인 미래형 중형표준차량 컨셉카를 전시한다.

    국내에서 본격 양산 중인 소형전술차량(기갑수색차)은 방탄/비방탄, 단축/장축, 각종 무기 탑재 등 활용도가 다양해 해외수출 전략 차종으로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또 군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1¼톤 상품성 개선차량 컨셉카에 하드탑, 에어컨, 내비게이션 등 필수 성능개선 사양을 적용했으며, 우리 군이 노후화된 중형급 군용차량인 2½톤 및 5톤 차량에 대한 대체 개발을 서두를 수 있도록 캡 오버 타입의 차량에 방탄사양과 무기탑재가 가능한 터렛을 장착하는 등 성능을 향상시킨 중형표준차량 컨셉카를 선보인다.

    기아차는 경쟁이 치열한 해외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10∼11일 양일간 18개국 50여명에 이르는 국내외 대리점과 대리점 후보사 직원들을 광주공장으로 초청하여 군수파트너 컨벤션을 개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군수파트너 컨벤션 행사를 통해 국내외 대리점 직원들과의 상호결속을 다지고, 해외고객을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며 “기아차는 앞으로 일반차량 뿐 아니라 군용차량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전세계 시장을 누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DX KOREA 2018(대한민국 방위산업전)은 30개국 25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방산 전시회로, 12~16일까지 킨텍스 제 2전시장(7,8홀)과 야외전시장에서 열린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기아차, K3 GT 디자인 공개..다이내믹한 감각 ‘눈길’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 “니로EV 이틀만에 5천대 계약..대중화 확신”
    기아차 텔루라이드, 뉴욕 패션위크서 공개..美 디자이너와 협업
    없어서 못파는 기아차 K3, 파업으로 생산 차질..“수출도 해야 하는데”
    기아차, 8월 내수 4만4200대 판매..‘K시리즈’ 판매 41.6% 증가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