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BMW 막자” 국토부, 제작결함 조기 인지 시스템 구축 등 17억 투입

    입력 : 2018.08.30 00:59


    국토교통부가 BMW와 같은 차량 화재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내년도 예산 17억 원을 편성했다. 

    국토부는 자동차 리콜센터에서 수집한 다양한 정보를 분석해 결함 여부를 조기에 인지하는 시스템인 ‘자동차 결함정보 종합 분석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019년 예산 정부안을 올해 39조 7000억 원 대비 7.4% 증가한 42조 7000억 원으로 편성했다.

    먼저 국토부는 자동차 결함정보종합분석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1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수집하고 있는 다양한 결함정보를 분석해 결함 여부를 조기에 인지할 수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자동차리콜센터에서는 무상점검 및 수리내역 자료, 기술정보자료 등 월간 약 750만 건의 자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는 결함 내용, 차종, 장치 등으로 분류한다. 동일 결함 발생 빈도 및 지속성, 안전도, 외국의 유사 사례 등과 비교해 분석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관련 예산과 시스템 미비로 이를 효과적으로 처리하지 못했다

    이와 더불어 국토부는 결함이 의심되는 차량과 부품을 확보, 그 원인을 시험하고 분석하기 위해 6억 6000만 원을 배정했다. 결함 의심 차량뿐 아니라 동종의 중고차를 구매해 재현 시험 등으로 결함 원인을 조사하고 분석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예방 중심의 안전투자를 확대하겠다”라며 “추가로 결함 차량과 부품 구입 등에 필요한 예산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