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관세 전쟁 본격화..테슬라 중국 판매 가격 20% ‘폭등’

    입력 : 2018.07.11 16:02 | 수정 : 2018.07.11 16:02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테슬라의 중국 판매 가격이 20% 이상 상승했다. 이는 미국발 무역 관세 전쟁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테슬라 중국 웹 사이트에 공시된 테슬라의 중국 현지 판매 가격은 평균 2만달러(한화 약 2200만원) 이상 증가했다.

    모델 X의 가격은 기존 11만7100 달러(한화 약 1억3100만원)에서 14만100 달러(한화 약 1억5700만원)으로 인상됐으며, 모델 S의 가격은 2만1000달러(한화 약 2350만원) 증가한 12만8400달러(한화 약 1억4400만원)을 기록했다.

    미국은 최근 340억 달러(한화 약 38조원)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으며, 중국은 이에 대한 보복 조치로 수입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현행 15%에서 40%로 인상했다. 테슬라의 가격 인상 요인이 관세에 따른 결과로 비춰지는 이유다.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관세 인상 검토는 미국 무역확대법 232조에 근거한 내용으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수입품목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이 명시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 상무부에 관세 인상을 골자로 한 해당 법령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

    미국은 이 외에도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 20%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으며, 유럽연합(EU)은 이에 대한 미국산 자동차의 보복 관세 조치를 검토중에 있는 만큼, 미국발 자동차 관세 전쟁은 점차 장기화될 전망이다.

    한편,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 연간 50만대 규모의 현지 생산 시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테슬라, 내년 전기트럭 ‘세미’ 생산 계획..주행거리는 965km
    테슬라, ‘모델 3’ 누적 생산 3만5천대 돌파..목표 달성 가능할까?
    테슬라 모델 3, 美서 대거 예약 취소 사태..원인은 ‘생산 지연’
    테슬라, “신형 로드스터에 로켓 추진기 장착할 것”..가능성은?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