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ES 300h' 국내 최초 공개… 하이브리드 시장 '공략'

    입력 : 2018.06.07 22:30

    이미지 크게보기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ES 300h / 한국토요타 제공

    렉서스 코리아가 7일, 2018 부산모터쇼에서 '신형 ES'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뉴 제너레이션 ES 300h는 고강성 저중심화를 지향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기존 ES가 계승해온 '높은 수준의 승차감'을 더욱 단단하고 고급스럽게 진화시켰으며, 이전보다 휠베이스를 키워 더 넓고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을 확보했다.

    디자인은 예리하게 꺾이는 세로 핀 형상의 스핀들 그릴과 콤팩트한 트리플 빔 LED 헤드램프로 단정하면서도 샤프한 프런트 룩을 완성했고, 측면에는 쿠페와 같은 루프 형상과 입체적인 캐릭터 라인을 적용해 전체적으로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새롭게 개발한 2.5ℓ 직렬 4기통 엔진은 흡기 효율 향상 및 고속 연소로 높은 수준의 열효율을 실현했으며,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결합해 즉각적인 가속 성능과 뛰어난 연비를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렉서스 첨단 안전 사양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 총 10개의 SRS 에어백,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BSM) 및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 등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렉서스 코리아의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렉서스 브랜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하이브리드 모델을 보유한 '하이브리드 리딩 컴퍼니'로서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보다 더 적극적으로 부응하며, 하이브리드 가치 어필에 더욱 힘을 쏟는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며, "그 중심에서 핵심 역할을 할 뉴 제너레이션 ES 300h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 제너레이션 ES 300h는 올해 10월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렉서스 코리아는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2+2인승 초소형 콘셉트카인 LF-SA를 특별 전시하고, 플래그십 모델인 LS 500h와 LC 500h, SUV 모델인 RX 450h와 NX 300h, 세단 모델인 GS 450h F SPORT와 CT 200h 등 렉서스를 대표하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전시했다.

    부산=조선닷컴 성열휘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