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오는 23일 '더 뉴 스파크' 국내 출시… 판매 정상화 본격 '시동'

    입력 : 2018.05.17 13:43

    이미지 크게보기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 한국지엠 제공

    쉐보레가 경차 '스파크'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새롭게 출시하며 내수 판매 정상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고 17일 밝혔다.

    스파크는 올해 1사분기 미국 시장에서 총 6945대를 판매하며 경차 세그먼트 1위를 차지했다. 순위를 뒤따른 미쓰비시 미라지(5532대)와 피아트 500(1309대)의 합계치보다 높은 실적이며, 경차 강국 일본과 이탈리아의 경쟁 제품을 제치고 유일한 한국 경차로 선전하고 있다.

    또한, 제품 개발 초기부터 한국지엠이 디자인과 설계, 엔지니어링을 주도하며 글로벌 협업을 통해 완성시켰으며,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GM 내 유일한 신형 스파크 생산 공장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판매되는 물량을 도맡고 있다.

    국내외 시장에서의 인기 비결은 단연 제품 안전성이다. 국토부가 주관하는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경차로는 유일하게 1등급을 획득한 바 있으며, 특히 충돌 안전성에서 별5개를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동급 최초로 전방 추돌 경고시스템(FCA), 차선이탈 경고시스템(LDWS), 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SA),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HSA), 전자식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ESC),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 안전 사양도 탑재했다.

    더 뉴 스파크는 오는 23일 출시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