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 중소형 카고 트럭 공개 계획..2018 부산모터쇼서 ‘데뷔’

    입력 : 2018.05.17 10:00 | 수정 : 2018.05.17 10:00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다음달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 참가하고 중소형 카고 트럭을 아시아 프리미어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부산 벡스코 제2전시관에 640㎡ 크기의 부스를 마련, 이는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참가한 역대 모터쇼 부스 중 최대 규모다. 전시 존에는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을 포함한 18년식 MAN TG 뉴 시리즈 트럭 3대와 버스 1대가 전시되며, MAN AS존에서는 제품 가동률을 최대화하는 MAN의 서비스를 보다 심층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뉴 MAN TGL 3.5톤 중소형 카고트럭을 공개할 예정이며, 해당 모델은 첨단 안전 사양과 대형급 수준의 캡이 적용돼 높은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공한다. 여기에 고품질의 엔진과 파워트레인으로 높은 연비를 달성한 것도 특징이다.

    또 대형급에 준하는 사양과 3축 조향 가변축을 적용해 주행 편의성 및 작업 효율성을 끌어올린 뉴 MAN TGM 6X2 320마력 카고 트럭과 파워트레인 및 연비가 강화된 18년식 뉴 MAN TGX 640마력 트랙터도 아시아 최초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여기에 국내 최대 정규좌석인 74석을 보유한 2층 버스인 MAN 라이온스 더블 데커(Double Decker)도 함께 전시, 해당 버스는 경기도권을 중심으로 이용되고 있는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대표적인 버스 모델이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 국내 진출 수입 상용차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지난 부산모터쇼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모터쇼에 참가해 국내 고객들과 직접 만나고 있다”며 “국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하는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다음달 7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며, 국내외 19개 완성차 브랜드와 부품, 용품 등 120여개 업체가 참가해 200여대의 최신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만트럭버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서비스..고객 소통 강화
    만트럭버스, 안전사양 시승회 개최..“대중교통 안전성은 중요”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