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도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순환 출자 해결도 안돼"

    입력 : 2018.05.15 21:53 | 수정 : 2018.05.15 22:35

    엘리엇과 글래스루이스에 이어 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도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지난해 중국 충칭시에 세워진 베이징현대의 충칭공장에서 정의선(왼쪽에서 세번째)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장궈칭(왼쪽에서 네번째) 충칭시 시장이 시험 생산하고 있는 공장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ISS가 “거래 조건이 한국 법을 준수하고는 있지만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할 수 있다”고 성명을 냈다고 보도했다.

    ISS는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를 통해 주주들에게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권했다.

    ISS는 보고서를 통해 “이사회는 이번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명확한 사업 근거를 분명히 밝히지 않았고 합병 효과를 뒷받침할 세부 사항을 제공하지 않았다”며 “이사회는 지배구조 개편안이 순환 출자 구조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고 했지만 이번 거래 자체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를 분할·합병하는 방안이 골자다. 앞서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은 이 개편안이 불공정하다면서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입장을 밝혔고, ISS 다음으로 유력한 의결자문사로 꼽히는 글래스루이스도 14일 ‘의심스러운 경영논리’를 지적하며 반대 의견을 냈다.

    블룸버그는 ISS의 이번 발표와 관련해 “엘리엇이 (글래스루이스에 이어) 우군을 더 얻었다”고 표현했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ISS의 발표와 관련해 “유감이다”면서 “ISS가 해외 자문사로서 순환출자 및 일감몰아주기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의견을 제시했다”고 반박했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분할합병은 주주에게도 이익”이라며 “현대모비스 주식 100주(이날 종가 기준 2385만원)를 가진 주주는 현대모비스 79주(1884만1500만원)와 현대글로비스 61주(924만1500원)를 받게 돼 현재 주가로 계산해도 이익”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