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장 난입..카젬 사장 구속 요구

    입력 : 2018.05.14 11:12 | 수정 : 2018.05.14 11:12

    [부평=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비정규직지회 소속 근로자들은 14일 기자회견을 앞둔 인천 부평에 위치한 한국지엠 홍보관에 난입, 산업은행의 실사 결과 공개와 비정규직 고용 보장, 부실 경영에 따른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의 구속을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한국지엠의 정상화 방안에 대해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완전히 배제됐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포함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진행될 예정이던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기자간담회는 노조측의 기자회견장 참관 문제를 두고 회사측과 노조측의 갈등으로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쉐보레, 1:1 화상 상담 확대..15년 연속 우수 콜센터 선정
    한국지엠, 5년간 신차 15대 투입..신형 스파크 ‘포문’
    위기 넘긴 한국지엠..서버번·트레버스 한국시장 투입 ‘저울질’
    한국지엠, 4월 내수 5378대 판매..구조조정 여파로 실적 ‘반토막’
    쉐보레, 크루즈 400만원 할인·2개월 무료 시승..신뢰 회복 ‘총력’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