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프리우스 C', 콤팩트 하이브리드 시장서 '돌풍'

    입력 : 2018.04.16 15:41

    이미지 크게보기
    토요타, 프리우스 C / 한국토요타자동차 제공

    토요타 코리아가 지난달 14일 런칭한 프리우스 C의 누적 계약 대수가 350대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출시 당시 제시한 연간 판매목표의 40%가 넘는 수치이다. 토요타가 제시한 연간 판매목표는 800대이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이 20~30대로 젊은 층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프리우스 C의 첫 계약 고객인 김리호 씨(34세, 서울 거주)는 "3년 전 일본 여행에서 프리우스 C를 타본 후 한국에서 판매되기만을 기다렸다"며, "시내 외근이 잦은 직업을 가진 나에게 높은 연비와 편리한 주차가 매력인 프리우스 C는 최고의 선택이라 생각한다"고 구매 이유를 밝혔다.

    토요타 코리아 영업부 홍병호 부장은 "프리우스 C는 토요타에서 프리우스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모델로 그 명성에 맞게 런칭 전부터 많은 분들의 문의가 있었다"며, "다양한 컬러 이외에도 19.4km/l의 도심 연비, 콤팩트한 사이즈, 구매 시 세제 감면과 구매 이후에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이 젊은 고객에게 잘 어필된 것 같다"고 호조의 이유를 꼽았다.

    한편, 지난 3월 타케무라 노부유키 신임 사장은 프리우스 C를 통해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선택 폭을 넓히고 하이브리드 브랜드로서 토요타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