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가 해킹된다면..국제안전기준 마련되나...

    입력 : 2018.04.16 21:33 | 수정 : 2018.04.16 21:33

    자율주행차의 해킹 위협에 대한 대책 논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16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17일부터 3일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자율주행차의 해킹에 대비한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전자⋅통신 시스템에 대한 해킹 예방책에 대한 논의의 장으로, 자동차의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UN 기구는 ’16년 말부터 우리나라, 영국, 일본, 독일,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주요국가와 관련단체 등이 참여하는 ‘사이버보안 특별전문가그룹(TFCS)’을 결성, 현재까지 11차례의 회의를 가진 바 있다.

    특히 이번 제12차 회의는 TFCS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회의로, 현재까지의 논의를 모아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의 기초자료가 되는 권고안(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자동차 국제안전기준 UN 기구는 이 권고안(가이드라인)을 검토한 후, 이르면 올해 말 발표하여 사이버보안 안전기준의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사이버보안 관련 연구개발(R&D)과 시범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기본적인 용어 정의부터 해킹 위협의 대응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TFCS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도 자율주행차의 조향 기능(ACSF)에 대한 국제안전기준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국제적 논의 동향을 국내 업계 등과 공유하여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해킹 문제는 자율주행차 안전에 중요한 이슈로, 이번 회의는 그에 대한 대응방안을 검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국내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국제적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국제 안전기준을 선도해 국내 기준이 글로벌 표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피닌파리나·HKG, 전기차 공개 계획..주행거리는 무려 ‘1000km’
    중국에서 3D 프린팅 기술 활용한 전기차 등장..가격은 얼마?
    신현일 레이노코리아 신임 지사장...“가성비·프리미엄으로 승부”
    中서 만든..20억원을 호가하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SUV는?
    [부고] 임재범 TV리포트(카리포트 대표) 부친상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