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내년부터 매달 새로운 전기차 출시"… 전기차 투자 강화

    입력 : 2018.03.15 16:00

    이미지 크게보기
    폭스바겐그룹 마티아스 뮐러 CEO와 프랑크 비터 CFO / 폭스바겐그룹 제공

    폭스바겐그룹 마티아스 뮐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린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e-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화 추진 상황과 향후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폭스바겐그룹은 2022년까지 전기차 생산 공장을 전세계 16곳으로 확대한다. 현재 전기차를 생산 중인 공장 3곳에 더해, 앞으로 2년 내 그룹의 9개 공장에 전기차 생산을 위한 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럽과 중국 내 친환경 전기차 수요 대응을 위해 배터리 제조사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완료했다. 현재까지 체결된 계약은 약 200억 유로에 달하며, 북미지역 수요 대응을 위한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도 곧 결정될 예정이다.

    그룹은 지난해 가을, 포괄적 전기차 추진 전략인 '로드맵 E'를 발표하며 80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고 2025년까지 연간 300만대를 판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에는 3개의 순수 전기차를 포함, 총 9개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이 추가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3월 초 제네바모터쇼에서 선보인 '아우디, e-트론'과 '포르쉐, 미션 E', '폭스바겐, I.D 비전'과 같은 혁신적인 모델이 포함된다.

    2019년부터는 그룹 내 브랜드에서 거의 매달 새로운 전기차가 출시된다. 폭스바겐그룹은 12개의 브랜드와 이들의 광범위한 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삼아 향후 몇 년 내 전기차를 빠르게 대량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그룹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하나의 해결책으로서 기존 내연기관 개선에 대한 투자도 지속한다.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투자와 더불어 기존 엔진과 차량 개발을 위해 올해 200억 유로를 포함, 향후 5년간 총 90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폭스바겐그룹 마티아스 뮐러 CEO / 폭스바겐그룹 제공

    마티아스 뮐러 CEO는 "미래 모빌리티는 폭스바겐그룹과 함께 그 모습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장 대표적인 예시는 폭스바겐그룹의 첫 번째 자율주행 컨셉트카 '세드릭(SEDRIC)'으로, 이 차가 제안하는 미래 모빌리티의 개념은 그룹의 각 브랜드에서 정교화돼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다.

    2016년 시작된 그룹 전체에 걸친 변화 전략인 '투게더-전략 2025'는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 전략은 폭스바겐그룹이 필요로 하던 대대적인 개혁을 가지고 왔다. 뮐러 CEO는 2017년을 "매우 만족스러운 해"라고 표현하며, "우리는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로드맵 E를 통해 전기차 부문에 있어서 강력한 추진력을 확보했다.

    한편, 폭스바겐그룹은 대부분의 주요 성과지표에서 전례 없는 수치를 기록하며 2017 회계연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중국합작법인을 통해 인도된 420만대를 포함, 전세계에 1074만대를 인도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매출액 또한 전년보다 6.5% 늘어난 2307억 유로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특별 항목 제외 이전 170억 유로, 제외 이후 138억 유로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별 항목 이전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6.7%에서 7.4%로 개선됐다. 32억 유로의 디젤 이슈 관련 특별 항목은 대부분 미국 내 TDI 차량 리콜 및 바이백(buy-back) 프로그램과 법무 관련 비용으로 지출됐다.

    지분법으로 계산되는 중국합작법인의 실적은 인도량은 그룹에 포함되지만 매출 및 영업이익은 포함되지 않는다. 2017 회계연도 중국합작법인의 부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억 유로 감소한 47억 유로를 기록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중국 장화이자동차(JAC)와의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내에서의 전기차 개발 및 생산, 판매를 추진 중이며, 향후 이 차량들의 동남아 국가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

    2017년 연구개발비 131억 유로의 대부분은 전기차 포트폴리오 개발과 디지털화, 고효율 엔진 개발을 위해 사용됐다. 자동차 부문 연구개발비는 매출액의 6.7%를 차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