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가속화되는 ‘디젤’..그럼에도 유망한 엔진인 이유는...

    입력 : 2018.03.13 17:39 | 수정 : 2018.03.13 17:39

    디젤게이트로 부정적 인식이 커지고 있는 디젤엔진에 대한 지속성이 제기됐다.

    배충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교수는 1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럼타워에서 개최된 자동차 기술 및 정책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통해 “디젤은 죽은 기술이 아닌 잠재된 미래 기술”이라며 디젤엔진에 대한 잠재력이 크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수익성이 높은 상용차 시장의 축소까지 야기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입장이다. 상용차의 대다수는 디젤엔진을 사용하고 있지만, 각종 규제 등을 이유로 디젤엔진 기술 발전이 지체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배 교수는 “이미 질소산화물 등 유해물질 배출을 1/10 수준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들이 존재한다”며 “다만 양산화 되기까지의 가격 문제와 기술적 검증을 거쳐야 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독일을 포함한 자동차 브랜드들은 디젤엔진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벤츠가 디젤엔진의 지속성을 언급한 부분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어서 주목된다.

    벤츠는 그간 디젤차의 지속성에 대한 입장을 강조한 바 있다.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은 지난 해 100만대 규모의 디젤차에 대한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았을 당시에도 “디젤엔진은 CO2 배출량이 적을 뿐 아니라 앞으로도 유망한 파워트레인”이라며 디젤차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

    벤츠는 디젤차의 장기적 대안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될 것이란 입장이다. 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소개했는데, 이 파워트레인은 E220d에 탑재된 바 있는 OM654 엔진을 기반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대해 민경덕 서울대학교 차세대자동차연구센터장은 “토요타가 유럽에서 디젤차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했지만, 토요타의 디젤 판매 비중은 불과 3.8%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며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유해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디젤엔진을 선보일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한편, 벤츠는 디젤엔진을 기반으로 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라인업에 확대 적용할 전망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