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 안터지는 ‘쏘나타’..美서 15만대 규모 리콜 실시..원인은?

    입력 : 2018.03.12 10:58 | 수정 : 2018.03.12 10:58

    현대차가 북미 시장에서 15만대에 달하는 쏘나타를 리콜한다.

    12일 미국고속도로보험협회(NHTSA)에 따르면, 현대차 북미법인은 2011년형 쏘나타 15만4753대에 대한 에어백 리콜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리콜 사유는 에어백 컨트롤 유닛(ACU)으로, 이 부품은 에어백과 안전벨트 프리텐셔너의 작동 유무를 결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NHTSA는 충돌 시 해당 부품이 떨어져 나가는 현상을 발견,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문제는 리콜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다. NHTSA 홈페이지에 고시된 리콜 정보에 따르면, 현대차는 해당 리콜 조치에 대한 해결책에 대해 ‘리콜 후속 조치에 대한 개발을 진행중’(The remedy for this recall is still under development)임을 언급했다. 다만 현대차는 오는 4월부터 리콜이 가능할 것임을 함께 명시했다.

    현대차는 해당 차량이 국내에서 판매된 쏘나타와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에서 리콜이 실시되는 차량은 미국 현지에서 생산된 북미형 쏘나타에 국한된 문제”라며 “국내에서 판매된 차량과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쏘나타는 지난 2011년 북미 시장에서 총 19만6623대가 판매됐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신형 싼타페, 누적 계약 1만8000대 돌파..이슈 메이커 ‘등극’
    현대차, 새 디자인 방향성 설명하며 ‘포니 쿠페’ 언급한 배경은...
    현대차, 유럽 시장 전략 발표..키워드는 ‘친환경·SUV’
    현대차, ‘르 필 루즈’ 콘셉트 공개..1974년 포니 쿠페 ‘연상’
    현대차, 2월 내수 5만200대 판매..싼타페 인기 ‘실감’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