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파사트 GT 마케팅 강화...온라인 판매 돌입

    입력 : 2018.03.12 09:16 | 수정 : 2018.03.12 09:16

    디젤게이트로 곤혹을 치뤘던 폭스바겐이 파사트 GT로 판매를 재개한 가운데, 온라인 판매를 돌입하는 등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달 한달간 신형 파사트 GT 구매 고객에게 월 납입금 부담은 낮추고 중고차로 판매 시 최대 50%의 잔존가치를 보장한다고 12일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또 카카오톡과의 제휴를 통해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플러스친구를 추가하면 금융 프로모션 정보와 금융견적조회, 1:1 대화 창을 실시하는 등 사실상 온라인 판매에도 돌입했다.

    이달에 파사트 GT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기본형인 2.0 TDI (4320만원)은 월 29만 9000원(선납금 30% 및 36개월 기준)에, 2.0 TDI 프리미엄(4610만원)은 31만 8000원의 납입금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또 2.63~2.7%의 초저금리 할부 적용 및 월 납입금 부담을 최소화한 잔가보장형 할부와 1년간 신차 교환 프로그램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폭스바겐은 또 카카오톡에서 플러스친구를 추가하면 금융 프로모션 정보와 금융 견적 조회, 고객센터 연결, 고객 이벤트 안내, 1:1 대화창을 통한 구매상담 등 사실상 온라인 판매에 돌입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폭스바겐그룹, 미래차 트렌드에 45조 투자..주요 전략은?
    폭스바겐의 미래 ‘I.D 비전 콘셉트’..증강현실·인공지능 탑재 ‘눈길’
    폭스바겐, ‘티록 카브리올레’출시 계획..이젠 SUV도 오픈카 시대
    [분석] 한국시장에 다시 도전장 던진..폭스바겐 파사트 GT
    폭스바겐, 전기차 디자인은 아이폰에서 영감(?)..키워드는 ‘단순함’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