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버터블 드라이빙 감성 더한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

    입력 : 2018.03.07 20:54

    이미지 크게보기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 / 제네바=성열휘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지난 6일 개막한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우라칸 퍼포만테의 본질적인 디자인, 기술, 퍼포먼스 요소를 근간으로 한 스파이더 모델은 퍼포만테의 뛰어난 드라이빙 경험에 새로운 차원의 즐거움을 더한 모델이다. 퍼포만테의 오픈탑 디자인은 지붕 개폐 시 쿠페와는 차별화되는 감각을 제공한다.

    퍼포만테의 디자인은 슈퍼 트로페오의 레이싱카와 고성능 모터사이클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오픈 프레임의 강력한 디자인은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가 트랙에서도 도로에서와 같은 슈퍼 스포츠카 성능을 자랑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알루미늄 바디에 광범위하게 적용된 카본 화이버를 통해 중량은 우라칸 스파이더 모델 대비 35kg 가벼워졌다. 람보르기니 포지드 컴포지트는 프론트와 리어 스포일러의 기하학적 형태, 엔진 보닛, 리어 범퍼와 에어로다이나믹 디퓨저 등 디자인 전반에 적용됐으며, 우라칸 퍼포만테에도 도입됐던 람보르기니 액티브 에어로 다이나믹 시스템인 'ALA(Aerodinamica Lamborghini Attiva) 시스템'의 기능적 요소가 반영됐다.

    스파이더의 소프트탑은 ALA 시스템과 연계돼 작동되는데, 높은 다운포스 혹은 낮은 드래그가 필요한 주행 환경에서는 공기의 하중을 높이고, 고속 코너링 시 에어로 벡터링을 가능하게 해 트랙과 도로 위 모두에서 뛰어난 다이나믹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한다. 람보르기니의 LPI(Lamborghini Piattaforma Inerziale) 시스템은 500 밀리초 안에 ALA 시스템을 활성화시키는 등 차량의 모든 전자 시스템을 관장해, 모든 주행 조건에서 최상의 에어로다이나믹 셋업을 제공한다.

    우라칸 퍼포먼테와 같이 스파이더 모델 또한 한층 개선된 ESC 시스템, 반응성이 보다 향상된 람보르기니 다이나믹 스티어링 LDS(Lamborghini Dynamic Steering),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해 서스펜션을 강화했으며, 모든 주행 환경에서 ALA 시스템과 연동된다. 업그레이드된 ANIMA 시스템은 스트라다, 스포츠, 코르사 모드를 지원해 차량의 모든 다이나믹 시스템을 운전자 맞춤형으로 구성 가능하다.

    이미지 크게보기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 / 제네바=성열휘 기자

    가벼운 전기유압식 지붕은 개폐 시 우라칸 퍼포만테 오픈탑 모델의 외관 라인을 완벽한 스파이더의 모습으로 만들어주며, 견고한 핸들링과 퍼포먼스는 그대로 유지된다. 지붕은 시속 50km의 속도에서 단 17초 만에 열리고, 후방의 창문은 전동식으로 작동되며 닫혀있을 때는 윈드쉴드의 역할을 한다. 루프가 열릴 때 루프 케이싱이 접히면서 두 개의 핀이 밖으로 나오면 차량 뒷좌석에서부터 시작되는 루프 라인은 후면까지 이어지면서 스파이더의 독특한 실루엣을 완성한다. 통합형 덕트는 오픈탑 드라이빙 시 헤드룸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감소시키며, 두 개의 탈부착 가능한 윈드가드는 차 내부의 측면 공기역학 소음을 낮춰 고속 주행 시에도 무리 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한다.

    파워트레인은 5.2리터 10기통 자연흡기 엔진과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돼 퍼포만테 쿠페와 동일한 최고출력 640마력, 최대토크 600Nm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1초, 시속 200km까지 단 9.3초 만에 도달한다. 최대속도도 쿠페 모델과 동일한 시속 325km이다. 공차 중량은 1507kg으로, 1마력당 2.35kg의 마력당 중량비, 중량 배분은 전후륜 각각 43:57이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EO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는 우라칸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에 한층 향상된 컨버터블 드라이빙 감성을 더한 모델"이라며, "우라칸 퍼포만테가 도로와 트랙 위에서 최고의 주행 감각을 제공했다면,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는 운전자들이 아스팔트와 오픈에어에 보다 가까워짐과 동시에 람보르기니 특유의 자연흡기 엔진을 즐길 수 있는 모델"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