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전기차 콘셉트 모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세계 최초 공개

    입력 : 2018.03.06 19:25

    이미지 크게보기
    포르쉐,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 제네바=성열휘 기자

    포르쉐 AG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포르쉐 최초의 CUV(Cross-Utility Vehicle) 전기차 콘셉트 모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4도어 모델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는 오프로드 요소를 반영한 감각적인 디자인과 터치스크린 및 아이트래킹 기능이 내장된 혁신적인 디스플레이를 결합한 운영 콘셉트가 특징이다. 또한, 전장 4.95미터, 사륜 구동, 800볼트 전압 시스템의 고속 충전 네트워크 충전을 지원하며, 인덕션과 포르쉐 홈에너지 스토리지 시스템을 통해서도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이미지 크게보기
    포르쉐,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 제네바=성열휘 기자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600마력(440kW)을 발휘하는 2개의 PSM(permanently excited synchronous) 모터를 장착,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단 3.5초, 시속 200km까지는 12초가 소요된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는 모든 전기차의 미래에 대한 상상력을 담아, 스포티한 감성과 일상생활의 실용성을 결합해 독특한 스타일로 해석한 모델"이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주행 속도는 더 빨라 질 것이며 충전 시간 단축 등 차량 성능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포르쉐,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 포르쉐코리아 제공

    지난 2015년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IAA)에서 처음 공개한 미션 E를 기반으로 하는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콘셉트 모델은 현재 도로 주행 테스트까지 마친 상태이며, 내년에 양산 모델을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포르쉐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자연 흡기 엔진을 장착한 가장 강력한 스포츠카 신형 '911 GT3 RS' 모델도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이 모델은 4리터 6기통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520마력(383kW)의 성능을 발휘한다. 신형 GT 모델의 심장인 엔진은 물론, 고도로 정밀화된 섀시와 향상된 리어 액슬 스티어링 역시 모두 모터스포츠 기술의 산물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단 3.2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시속 312km에 달한다.

    한편, 스위스 시장에서는 2017년에도 고객들의 스포츠카 모델 선호 현상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로크르즈에 본사를 둔 포르쉐 슈바이츠 AG는 작년 한 해 총 3621대의 차량을 고객들에게 인도했다. 특히 911 카레라 4 GTS의 쿠페와 카브리올레 버전 및 911 GT3 등 고성능 엔진을 장착한 모델들의 수요가 높았으며, 마칸 GTS 모델이 각광 받았다. 그란 투리스모 세그먼트에서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수요를 이끌며 포르쉐의 성공적인 하이브리드 제품 전략을 입증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