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출시..가격은 2115만~3015만원

    입력 : 2017.12.20 13:03 | 수정 : 2017.12.20 13:03

    현대차가 스타렉스의 외관을 10년만에 변경하고 상품성을 보강한다.

    현대자동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의 전면부 디자인을 신차급으로 변경하고 9인승 모델을 추가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의 전면부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 그릴과 조화롭게 연결된 가로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 등으로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갖췄다.

    안전 사양 측면에서는 경사로 밀림 방지기능, 차동기어 잠금장치 등을 추가해 주행 안정성을 높였으며, 흡음재를 추가해 정숙성도 높였다.

    이와 함께 스타렉스 라인업에 9인승 승용 모델을 추가한 ‘어반’ 트림도 추가했다. 왜건 및 밴 모델과 동일하게 개별소비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어반 트림은 2종 보통면허로 운전할 수 있으며 속도 제한이 걸린 11인승 모델과는 달리 시속 110km 이상으로 주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6인이상 탑승시 버스전용차로도 주행할 수 있다.

    어반 트림은 개선된 서스펜션을 적용해 승차감을 높였으며, 17인치 알로이 휠, 에어로타입 와이퍼, 가죽 스티어링 휠 및 변속기 노브, 전좌석 3점식 시트를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9인승 모델 ‘어반’은 프리미엄, 프리미엄 스페셜, 익스클루시브 등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상급 트림인 익스클루시브를 선택할 경우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LED 리어콤비 램프 ▲프로젝션 헤드램프 ▲17인치 전면가공 알로이 휠 ▲세단 감성의 전용 내장 인테리어 ▲플로팅 타입 5세대 8인치 내비게이션 ▲브라운 가죽 시트 ▲운전석 및 동승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고급사양을 기본으로 누릴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는 신차급 디자인 변경과 사양 개선으로 상품성이 크게 향상됐다”며 “특히 9인승 ‘어반’은 비즈니스, 레저, 패밀리 등 여러 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다목적 차량으로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의 가격은 ▲9인승 모델 ‘어반’ 프리미엄 270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 2845만원, 익스클루시브 3015만원 ▲왜건(11·12인승) 스타일 2365만원, 스마트 2440만원, 모던 2750만원 ▲밴(3인승) 스타일 2110만원, 스마트 2195만원 ▲밴(5인승) 스타일 2155만원, 스마트 2220만원, 모던 2495만원 ▲Lpi 밴(3인승) 2115만원, Lpi 밴(5인승) 2165만원으로 책정됐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평창올림픽서 공개할 차세대 수소전기차..서울 도심서 포착 ‘주목’
    현대차, 신형 베르나 인도서 ‘올해의 차’ 선정..최다 수상 브랜드 ‘등극’
    신형 벨로스터에 적용될 이색 사운드 시스템..차별점은?
    [김필수 칼럼] 현대차가 수소 연료전지차 개발했지만..보급 대책은?
    현대차 싼타페 후속, 올림픽대로서 시험주행 포착..더 커진 차체 ‘눈길’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