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IHS, 충돌 테스트 결과 발표..가장 안전한 차로 뽑힌 15개 모델은?

    입력 : 2017.12.08 15:39 | 수정 : 2017.12.08 15:39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총 6개 모델이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를 획득했다.

    IIHS는 올해 출시된 2018년형 모델들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를 실시, 가장 높은 안전성을 보인 15개 차종을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로 선정해 7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미국 자동차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IIHS는 지난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 백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보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 등급이 주어진다.

    IHS는 올해부터 강화된 평가 기준을 적용해 테스트를 진행, 총 15개 모델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획득했으며, ‘톱 세이프티 픽’에는 47개 차종이 선정됐다.

    ‘톱 세이프티 픽’에서는 토요타에서 총 10개 차종이 선정돼 1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현대차그룹이 9개 모델로 2위를 차지했다.

    최고 안전성을 보유한 차량에게 주어지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서는 현대차그룹에서 총 6개 모델이 이름을 올렸는데,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업체 중 가장 많은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선정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어 스바루가 4개 차종, 메르세데스-벤츠 2개 차종, 토요타와 BMW, 포드는 각각 1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이름을 올렸다.

    소형차 부문에서는 4개 차종이 선정됐으며, 중형차 부문은 3개, 대형 럭셔리차는 5개, 중형 SUV는 2개, 중형 럭셔리 SUV는 1개 모델이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이름을 올린 현대차그룹 내 모델은 현대차 싼타페, 맥스크루즈, 제네시스 브랜드 G80, EQ900, 기아차 K3와 쏘울 등 총 6개 차종이다. 또 스바루 임프레자, 스바루 WRX, 스바루 레거시, 스바루 아웃백, 토요타 캠리, BMW 5시리즈, 링컨 컨티넨탈,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GLC가 선정됐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평가를 조수석까지 확대했으며, 여기에 전조등(Head Light)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했다.

    스몰 오버랩 평가는 차량의 40% 정도를 충돌하던 이전 옵셋(OFF-SET) 평가와 달리 실제 사고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차량의 25% 안팎을 충돌하는 상황을 가정한 테스트다.

    평가 조건이 더욱 강화되면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이 부여된 차량은 전년 대비 대폭 감소했다. 작년의 경우, 총 38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지만, 올해에는 15개 모델에 불과했다.

    애드리언 룬드(Adrian Lund) IIHS 회장은 “운전자는 보통 가족인 경우가 많은 탑승자 역시 자신처럼 보호받길 바란다”며 “제조사들 또한 해당 이슈를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향후 조수석에 적용하는 스몰 오버랩 평가가 운전석 평가처럼 당연시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최고 안전한 차량에 최다 차종을 이름에 올림으로써 그 동안 차량 안전성을 대폭 강화해온 성과를 공식 인정받게 됐다”며 “이번 평가는 앞으로의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이번 결과가 내년 상반기 중 미국에 출시되는 제네시스 G70 등 신차들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론칭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