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종합

기아차, 상품성 강화한 '2018년형 K7' 출시…어떻게 달라졌나?

2018년형 K7은 새롭게 추가된 가솔린 3.0 GDI가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입력 : 2017.12.04 09:58

    기아차가 상품성을 강화한 '2018년형 K7'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2018년형 K7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를 스팅어에 이어 기아차에서 두 번째로 적용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설정 주행 시 자동 활성화되는 기능으로 앞차와 거리 유지, 차로 유지, 도로별 제한속도에 따른 주행 설정 속도 자동 변경 등의 기능이 포함된 첨단 주행 안전 기술이다.

    기아차, 2018년형 K7 가솔린 / 기아차 제공
    또한, 소비자 선호 사양인 후측방 충돌 경고(BCW, 구 BSD) 기능, 동승석 통풍 시트, 뒷좌석 측면 수동식 선커튼을 2.4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2.4 프레스티지 트림 옵션 선택 가능)

    기존 모델에서 동승석까지 적용됐던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뒷좌석까지 확대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도 강화했으며, 시동을 끈 상태에서 차량 배터리 전력 과다 사용 시 경고 문구를 표시해 주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도 장착했다.

    그뿐만 아니라 LED 룸램프 적용, 클러스터 디자인 완성도 향상, 신규 우드그레인 컬러 적용, 아날로그 시계 디자인 변경을 통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화했다.

    2018년형 K7은 합리적 가격대에 고배기량의 성능과 안정적 주행감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 니즈를 고려해 신규 파워트레인을 추가했다. 새롭게 추가된 가솔린 3.0 GDI는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고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m의 성능을 발휘한다.(※2.4 모델 6A/T, 3.3 모델 8A/T 장착)
    기아차, 2018년형 K7 하이브리드 / 기아차 제공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적용,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수준을 향상시켰다.

    이외에도 하이브리드 전용 공력 휠 디자인 변경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기존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2가지로 운영되던 트림을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3개 트림으로 확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8년형 K7은 상품성을 강화했음에도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2.4 가솔린 모델 3105~3330만원, 2.2 디젤 모델 3405~3630만원, 3.0 가솔린 모델 3375~3550만원, 3.3 가솔린 모델 3725~3990만원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3590~3975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한편, 기아차는 2018년형 K7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외부 스크래치 수리 비용을 지원하는 '스타일 개런티'와 하이브리드 전용 'HEV 개런티 플러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스타일 개런티 가입 고객은 출고 후 3개월 이내 전/후방 범퍼, 전면 유리, 사이드 미러 손상 시 1회에 한해 최대 30만원 한도 내에서 수리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2017년 12월 31일까지 구매, 개인 및 개인 사업자 고객 限 / 자기부담금 1만원 발생)

    HEV 개런티 플러스는 기존 HEV 보장에 새로운 혜택을 더해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본 프로그램 가입 고객은 출고 후 1년 이내 사고를 당했을 경우 K7 신차로 교환받을 수 있다.(※2017년 12월 31일까지 구매, 개인 고객 限 / 운전자 과실 50% 미만 및 차량가 30% 이상 수리비 발생 시 가능)

    또한, 기아차는 2018년형 K7부터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 기본 서비스의 무료 사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연장 제공하며, 이후 출시 차종에 대해 순차적으로 무료 사용 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