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안전성·신뢰성 ‘확보’

    입력 : 2017.11.21 15:38 | 수정 : 2017.11.21 15:38

    쌍용자동차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진행된 미래형 도로시스템 기반의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가해 자율주행차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가 참가한 이번 행사는 지난 20일 경기도 여주 한국도로공사 기술시연도로에서 실시됐으며,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차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의 도로 인프라와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율주행차는 도로 인프라를 통해 제공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스스로 감속 및 기존 속도로의 복귀를 진행하며, 차량속도, GPS 위치 및 기어정보 등의 차량 데이터를 도로 인프라에 전송해 주행하는 방식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로 이번 기술 시연 테스트에 참가했다.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에는 V2X(Vehicle to Everything) 기능이 탑재돼 도로 인프라와의 통신 등을 통해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거리 및 속도유지, 돌발 장애물 및 기상 악화 등의 상황을 대응하며 자율 주행을 구현했다.

    V2X는 자동차에 결합돼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증대 시키고 교통 효율성을 제고하는 자동차 네트워킹 기술로, 지능형교통시스템(ITS)과의 실시간 교통정보, 안전운행 경고, 교통흐름 정보 등의 교환, 자동차와의 통신을 통한 협력 주행 등을 수행하며, 특히 자율주행차 센서의 한계성능을 극복하거나 주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요소기술에 속한다.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을 신청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자율주행 레벨 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국내 최초로 진행된 자율 주행 테스트에 참가해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다가오는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3 자율주행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율주행 기술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쌍용차, ‘체어맨’ 단종 시켰지만..“브랜드명 폐기할 계획은 없다!”
    쌍용차, G4 렉스턴 통해 해외 시장 공략..성공 전략은?
    SsangYong Motor Global Sales Record 10,744 units in October 2017
    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출시..가격은 3695만원
    쌍용차, 10월 내수 판매 7414대 기록..전년 比 21.5% 감소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