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 출시

    입력 : 2017.11.15 02:34

    현대자동차가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를 출시했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15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廣州)의 광저우 국제체육연출센터에서 신형 ix35의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신형 ix35는 ‘강인하고 단단한 커넥티드 SUV’를 콘셉트로 ▲도심과 아웃도어에 모두 적합한 외관디자인 ▲바이두와 협업으로 구현한 인공지능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시스템 ▲첨단 능동안전기술 현대스마트센스 탑재 등이 특징이다.

    ix35는 2010년 출시 이후 7년 동안 77만 대 이상 팔린 베이징현대의 베스트셀링 SUV 모델이다. 베이징현대는 가격과 상품성을 앞세워 2~4급 도시의 30대 초·중반 기혼 남성을 주 타깃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담도굉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신형 ix35는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로 베이징현대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은 베이징현대는 앞으로 브랜드 경영, 고객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우수한 품질과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궁극의 편의’를 제공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형 ix35는 전면부의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측면부의 두꺼운 C필러를 통해 정통 SUV 느낌의 단단하고 강인한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하도록 지상고를 높이고, 넓은 뒷좌석 및 트렁크 공간을 통해 동급 최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현대차는 중국기술연구소 주도로 중국 최대 ICT 기업 중 하나인 바이두와의 협업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를 신형 ix35에 탑재했다. 중국 시장에 최적화된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는 ▲바이두 맵오토를 사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및 지역정보 검색 ▲듀얼 OS 기반의 대화형 음성 인식 검색 ▲알리페이, 위챗페이 기반 차량 내 온라인 직접 결재 ▲음악 다운로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신형 ix35는 첨단 IT 사양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9.6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이밖에 중국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전방충돌방지보조시스템(FCA) ▲차선이탈경고시스템(LDW) ▲운전자부주의경고시스템(DAW) 등을 적용하고 중국 특화 사양으로 ▲후측방모니터(BVM)를 탑재했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