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율주행 버스 운행 첫날 접촉사고..."상대방 트럭 과실"

    입력 : 2017.11.09 10:46

    /연합뉴스
    무료 셔틀버스로 운영된 무인 자율주행 차량이 첫날 운행 개시 두 시간 만에 접촉사고를 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8일(현지시각)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의 자율주행 차량 스타트업 기업 나바야가 제작한 해당 버스는 미국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 도심의 호텔·카지노 밀집 거리 스트립지역에서 무료로 운영하기로 하고, 이날 오전부터 승객들을 태우고 운행을 시작했다.

    운전사는 없었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제작사 소속 엔지니어가 일반 좌석에 타고 있었다. 해당 차량은 지난 1월부터 미시건 앤아버대학 캠퍼스에서 두 달가량 시범운행을 거친 후 실제 운행에 나선 상태였다.

    그런데 이날 오전 10시쯤 운행 개시 행사를 가진 뒤 자율주행을 시작한 버스는 혼잡한 스트립지역 교차로에서 작은 트럭과 부딪히는 접촉 사고를 냈다.
    /트위터 캡처
    충돌 당시 버스의 속도는 시속 40㎞여서 상대방 트럭 운전사를 포함해 버스에 타고 있던 12명 승객 모두 다치지는 않았다. 버스 범퍼만 손상을 입었다.

    나바야 측은 "자율주행 버스가 사고를 낸 것이 아니다. 상대방 운전자 과실에 의한 사고였다"며 "시내에서 계속 무료 운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웨이모는 자율주행차로 제작된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을 전날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공공도로에서 완전 자율 모드로 운행하는 데 최초로 성공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