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국 전용 '신형 포르테' 출시… 중국 시장 공략

    입력 : 2017.11.08 10:56

    이미지 크게보기
    기아차, 중국 전용 신형 '포르테' / 기아차 제공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 둥펑위에다기아가 7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 옌타이 중국기술연구소에서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신형 포르테'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형 포르테의 중국 현지 판매명은 '푸뤼디(福瑞迪: fu rui di)'로 중국에서 축복을 대표하는 두 글자인 '福(복 복)'과 '瑞(상서로울 서)'와 '나아가다, 이끌다'라는 뜻을 지닌 '迪(나아갈 적)'을 합쳐 만들었으며, 영문 차명인 포르테(Forte)와 발음상 유사하면서도 '성공을 위해 진취적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차'라는 의미를 담았다.

    2009년 중국시장에 첫선을 보인 포르테는 지난 10월까지 총 50만4302대가 판매되는 등 중국 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중국에서 포르테가 속해있는 준중형차 시장은 지난 9월까지 445만대가 판매돼 SUV 차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이에 기아차는 디자인 개선 및 사양 확대 적용, 최첨단 신기술 탑재로 무장한 신형 포르테를 앞세워 디지털 라이프를 즐기는 '빠링허우(80년 이후 출생) 세대'를 타겟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기아차, 중국 전용 신형 '포르테' / 기아차 제공

    외관은 리어 범퍼 하단에 크롬 가니쉬를 추가해 고급감을 더했으며, 내장에는 버튼 시동 스마트키, 슈퍼비전 클러스터, 인조가죽시트를 확대 적용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또한, 차체 자세 제어장치(ESC), 신형 TPMS(자동차 스스로 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 안전 사양을 확대 적용해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파워트레인은 감마 1.6 MPI 단일 엔진에 6속 MT/AT 변속기를 탑재해 부드러운 변속감과 승차감은 물론 동급 최고 수준의 뛰어난 연비도 갖췄다.

    특히 신형 포르테에는 중국 합자사 최초로 바이두사의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통신형 내비게이션 '바이두 맵오토',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 OS 오토' 등이 구현됐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빠른 길 찾기를 비롯해 빅데이터와/클라우드를 활용한 주차장, 맛집, 관광지 등 주변 정보 검색, 교통법규 위반 다수 발생 지역 정보 등 다양하고 유용한 운전 정보를 제공받는 한편, 음성 명령만으로 차량 내 일부 편의 기능을 작동하거나 차량 내 결제시스템을 이용해 음악 다운로드 및 주차비 결제 등 편의 사양을 이용할 수 있다.

    기아차는 향후 이 같은 기술 적용 차종을 확대하는 한편, 클라우드 서비스, 빅 데이터, 자율주행 등 스마트카 기술 개발과 보급을 통해 소비자에게 한층 더 편리하고 지능적인 운전 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