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준중형 세단 '올 뉴 크루즈 디젤' 출시… 성능은?

    입력 : 2017.11.01 11:00

    이미지 크게보기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 모델 / 한국지엠 제공

    쉐보레가 1일, 준중형 세단 올 뉴 크루즈에 1.6 리터 프리미엄 고성능 친환경 디젤 엔진과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올 뉴 크루즈' 디젤 모델을 출시하고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개최된 올 뉴 크루즈 디젤 '미디어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는 초고강도 경량 바디를 근간으로 유러피언 주행 감성을 자아내는 신형 크루즈에 적용된 새로운 파워트레인 조합을 소개하고, 시내 주행 및 인근 고속도로와 경기도 장흥 지역 일대를 잇는 다채로운 시승 코스에서 주행 성능을 선보이는 자리를 가졌다.

    올 뉴 크루즈 디젤은 경쟁 모델 대비 약 100mm 긴 동급 최대 차체 길이(4665mm)에도 불구하고 소부경화강, 초고장력강판 등 차체의 74.6%에 고강도 재질을 빈틈없이 적용해 차체 강성과 경량화를 동시에 만족시킨 차세대 콤팩트 세단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이번에 적용된 1.6리터 CDTi 엔진은 GM 에코텍(ECOTEC) 엔진 라인업의 최신 모델로 유럽에 위치한 GM 디젤 프로덕트 센터가 개발을 주도했으며, 2만4000시간 이상의 컴퓨터 시뮬레이션과 총 700만km가 넘는 실주행 테스트를 통해 내구성과 효율 측면에서 최적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이로 인해 최고출력 134마력과 최대토크 32.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GM의 글로벌 대표 제품인 쉐보레 말리부, 뷰익 앙코르뿐만 아니라 올 뉴 크루즈 가솔린 터보 모델을 통해 신뢰성을 인정받은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는 동급 유일의 랙타입 프리미엄 전자식 차속 감응 파워스티어링(R-EPS) 시스템과 함께 민첩하고 정확한 성능으로 한 차원 높은 주행 감각을 선사한다.

    크루즈 디젤에 적용된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는 변속기 내부 효율을 기존 모델 대비 20% 개선하고 기어비를 최적화해 주행 및 변속 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고 가속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으며, 주행 여건을 가리지 않는 높은 수준의 실주행 연비로 주행의 재미와 경제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전 모델 Stop&Start 기능이 기본 탑재된 크루즈 디젤은 다운사이징과 경량화를 통해 고성능 고효율 트렌드를 리드하며 복합 연비 16.0km/L에 이른다.

    이 외에도 크루즈 디젤 모델에는 실내 공기 순환을 돕는 뒷좌석 에어덕트와 겨울철 동승자 편의를 위한 2열 열선 시트를 신규 적용해 보다 쾌적하고 편안한 실내 거주성을 제공한다.

    올 뉴 크루즈 디젤의 가격은 오는 6일부터 개시하는 고객 사전계약에 맞춰 공개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