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9월 전세계 59만 3000대 판매…사상 최대 실적

    입력 : 2017.10.12 01:47

    폭스바겐 브랜드가 지난 달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9월 한달 동안 전 세계 시장에 지난해 동월 대비 8% 증가한 59만3700대를 인도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인도량은 449만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3% 증가했다.

    폭스바겐은 유럽에서 총 15만8500대를 인도하며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수치를 보였다. 신형 티구안에 대한 수요가 높아 스웨덴에서는 15% 오른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폴란드와 슬로바키아 시장에서는 각각 19%, 14% 증가했다.

    중앙유럽 및 동유럽의 판매는 지난해 동월 대비 14% 늘었다. 이러한 성장세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러시아 시장이 이끌었다.

    신형 아틀라스
    북미 지역에서는 지난해 동월 대비 18% 증가한 5만380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아틀라스 및 티구안 롱휠베이스를 출시하며, 폭스바겐은 북미 시장의 핵심 세그먼트로의 진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미국에서는 33% 증가한 3만2100대, 캐나다 시장에서는 51% 증가한 7600대를 인도했다.

    남미 지역에서는 지난해 동월 대비 84% 증가한 3만7900대가 인도됐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이 131% 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아르헨티나와 칠레가 각각 44%, 49% 성장했다. 남미지역에서는 특히 골(Gol)과 보야지(Vayage)를 포함한 소형차 세그먼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는 지난해 동월 대비 7% 증가한 31만500대를 인도했다. 이는 폭스바겐이 중국에 진출한 이래 사상 최대 실적이다. 테라몬트(Teramont)는 출시 3개월 만에 8600대가 인도됐으며, 티구안 라인업 또한 높은 수요를 보이며 9월 한 달 동안 지난해 동월 대비 51% 증가한 3만3700대의 차량이 인도됐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