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 도입

    입력 : 2017.10.11 01:59

    폭스바겐코리아는 폭스바겐 공식 딜러인 마이스터모터스, 클라쎄오토, 유카로오토모빌, 지이오하우스와 10월부터 공식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폭스바겐 공식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은 폭스바겐코리아가 공식 수입한 차량 중 5년 이내, 주행거리 10만km 이하 차량 중 총 88 가지의 품질 기준을 통과한 차량만을 매입해 판매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기존 신차 구입과 마찬가지로 폭스바겐 인증 중고차 또한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를 통해 할부, 리스 등 다양한 중고차 금융 상품을 통해 쉽고 간편하게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VW Approved’ 도입을 통해 기존 폭스바겐 고객들의 중고차 가격을 안정화하고, 신뢰할 수 있는 폭스바겐 중고차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은 향후 신차 판매를 위한 잔가 보장 및 기존 보유 차량의 편리한 매각 서비스 제공 등의 연계 프로모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공식 인증 차량 매물은 SK 엔카 홈페이지(www.encar.com) 내 브랜드 인증차량 섹션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내년 초 오픈 예정인 VW Approved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고객은 온라인 쇼룸을 통해 매물을 확인 한 뒤 각 딜러사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판매 또한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사장은 “지난 2005년 한국 시장에 법인을 설립하고 신차 판매, 서비스센터 운영 등 국내 수입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던 폭스바겐이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을 도입함으로써 고객 만족 서비스의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는 유기적인 통합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폭스바겐코리아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폭스바겐 브랜드와 폭스바겐 인증 중고차에 대한 신뢰와 만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