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프로씨드 콘셉트’ 공개..유럽 내 입지 강화

    입력 : 2017.09.12 16:59 | 수정 : 2017.09.12 16:59

    기아자동차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프로씨드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소형 SUV 스토닉을 유럽 모터쇼에선 처음으로 선보이며,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과 모닝 엑스라인(X-Line) 등의 주요 신차들도 소개한다.

    ■ ‘프로씨드 콘셉트’ ..차세대 씨드 라인업의 방향성 및 비전 제시

    프로씨드 콘셉트는 유럽 전략형 차종인 3도어 해치백 ‘프로씨드’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계승해 탄생했다. 기존 해치백 모델 대비 트렁크 공간을 확장하고 실용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프로씨드 콘셉트의 전면부는 중심부에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이 크게 자리잡고 있으며, 전면 범퍼 중앙과 가장자리에 대형 에어 인테이크를 적용해 보다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측면부는 낮게 기울어진 루프 라인이 테일게이트로 유연하게 이어지면서 볼륨감 넘치는 차체와 어우러져 날렵한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긴 보닛과 짧은 앞 오버행, 슬림한 웨이스트라인 등을 통해 시각적인 균형감과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와 함께, B 필러를 생략해 부드럽게 좁아지는 사이드 윈도우 라인을 강조했으며, 고성능차 전용 엠블럼인 GT 로고가 새겨진 C 필러를 상어 지느러미 형태로 디자인해 고성능 자동차의 감성을 표현했다.

    또한, ‘프로씨드 콘셉트’에는 색다른 방식으로 ‘빛’이 사용됐으며, 측면의 글래스하우스 주변에 얇은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함으로써 ‘프로씨드 콘셉트’만의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프로씨드 콘셉트는 외장 디자인과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내장 디자인까지 갖췄다.

    특히, 고객의 니즈에 맞춰 제작되는 맞춤복을 의미하는 ‘비스포크’와 ‘오뜨꾸뛰르’에 영감을 받았으며, 기존과는 다른 혁신적이고 색다른 방식으로 소재와 디자인을 적용했다.

    시트는 물결무늬의 주름을 효과적으로 표현해내기 위해 100미터 이상의 엘라스탠 소재의 천을 손으로 직접 자르고 손질했으며, 검정색의 시트는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에 적용된 강렬한 ‘라바 레드’ 칼라와 대비를 이뤄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 스토닉 모터쇼서 첫 선..소형SUV 시장 공략

    스토닉은 이달 중 유럽에 출시될 예정으로, 기아차는 스토닉을 앞세워 유럽 SUV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스토닉이 속한 유럽 소형SUV 시장은 현재 연간 110만대 규모의 판매를 보이고 있으며, 오는 2020년에는 200만대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탄생한 스토닉의 디자인은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라는 콘셉트에 맞춰 스포티한 젊은 감각으로 탄생했다.

    스토닉의 외장 디자인은 실용성이 돋보이는 민첩함과 안정감이 느껴지는 단단함, 소형SUV를 대표하는 독특함이라는 세 가지 핵심속성을 바탕으로 완성됐다.

    유럽에서 출시되는 스토닉에는 차체와 루프를 서로 다른 칼라로 조합하는 ‘투톤 칼라’를 적용해 다양하고 창의적으로 외관을 꾸밀 수 있도록 함으로써 차별화된 개성을 강조했다.

    스토닉은 반복적인 주행테스트를 거쳐 차급의 한계를 넘어서는 주행성능과 강건한 내구성을 확보했으며,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VSM)도 적용돼 주행 안전성을 높여 운전자를 포함한 전 탑승객의 편안함과 안정감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완성됐다.

    유럽에서 출시되는 스토닉에는 ▲1.0 터보 가솔린 엔진 ▲1.25 가솔린 엔진 ▲1.4 가솔린 엔진 ▲1.6 디젤 엔진이 탑재된다.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법인 최고책임자(COO)는 “오는 2021년에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차 10대 중 1대는 소형SUV 차급이 될 것”이라며, “스토닉은 급성장하는 소형SUV 시장에서 가장 강력하고 주목받는 신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 모닝 엑스라인 등 유럽 시장 공략 위한 신차 공개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과 모닝 엑스라인 등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신차를 함께 내보였다.

    지난달 국내 출시된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은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구현했으며, 주행 성능 외에도 내외장 디자인,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모닝 엑스라인은 스포티지와 쏘렌토와 같은 기아차의 SUV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적용해 탄생했다.

    지상고를 15mm 높임으로써 운전자에게 더 넓은 시야를 제공하며, 전면의 호랑이코 그릴과 범퍼 등 외관 디자인에 변화를 줌으로써 자신감있고 개성있는 경차 스타일을 완성했다.

    기아차는 올해 4분기에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과 모닝 엑스라인을 유럽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732평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양산차 등 총 19종의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기아차, 프랑크푸르트서 ‘프로씨드 콘셉트’ 공개 계획..“스팅어 닮았네”
    Kia Motors posts global sales of 222,740 vehicles in August
    기아차, 상품성 높인 ‘올 뉴 모닝 트렌디’ 출시..가격은 1215만원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